[종합] ‘옥자’, 논란에는 의미가 없다…봉준호의 이유 있는 자신감

0

201705151536439265.jpg
‘옥자’를 둘러싼 논란을 향한 우려는 더 이상 불필요할 듯하다. 디테일의 대가, ‘봉테일’ 봉준호 감독이 넷플릭스와 손잡고 탄탄한 신뢰로 형성된 이유 있는 자부심을 드러냈다.

15일 오후 서울시 종로구 당주동 포시즌스 호텔 서울에서 영화 ‘옥자’ 기자간담회가 열려 봉준호 감독을 비롯해 테드 사란도스 넷플릭스 콘텐츠 최고 책임자, 제레미 클라이너 플랜B프로듀서, 프로듀서 김태완, 최두호, 서우식이 참석했다.

영화 ‘옥자’는 비밀을 간직한 채 태어난 거대한 동물 옥자와 강원도 산골에`서 함께 자란 미자(안서현 분)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로, 어느 날 가족과 같은 옥자가 사라지자 미자는 필사적으로 옥자를 찾아 헤매며 예상치 못한 사건에 휘말리게 되는 이야기를 담은 글로벌 어드벤처물이다.

이번 작품은 ‘플란다스의 개’, ‘살인? 우거, ‘괴물’, ‘마더’ 등 독창적 작품 세계관과 독보적인 연출로 작품 속에 한국의 정서를 녹여내며 전세계 영화 팬들을 열광케 했던 봉준호 감독이 ‘설국열차’ 이후 4년 만에 내놓은 신작이다. 특히, 봉 감독은 본인 최초로 제70회 칸 국제 영화제 경쟁 부문에 진출하는 쾌거까지 이뤄냈다.

201705151536442023.jpg

봉 감독은 칸 진출 소감을 묻는 질문에 “두렵다. 감독 입장에서는 새 영화를 소개하는 데에 있어서 칸만큼 영광스럽고 흥분되는 곳이 없을 것 같다. 하지만 동시에 불판에 올라가는 생선의 느낌이다. 전세계에서 가장 까다로운 관객들이 프랑스 시골 마을에 모여서 보는 게 흥분도 되지만 두렵기도 하다. 하지만 함께 나온 분들과 영화를 아름답게 완성시켰다고 생각한다. 빨리 보여드리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옥자’는 인터넷 스트리밍 부문의 글로벌 선도 기업인 넷플릭스의 오리지널 영화로 제작되어 올 여름 전세계 190 여개 국가의 9,300만 넷플릭스 가입자들과 만날 예정이다.

‘옥자’의 제작을 담당했던 넷플릭스 콘텐츠 최고 책임자인 테드 사란도스는 “넷플릭스 역사상 가장 놀라운 영화 같다. 플랜B를 통해서 ‘워머신’이라는 작품을 계속 제작하고 있었는데 제레미에게서 봉 감독에 대한 것을 들었다. 저는 봉준호 감독을 오래 흠모하고 있었다. 봉 감독이야말로 영화계의 대가이자 장인이라고 생각한다. 그와의 기회라는 것이 욕심이 났고 도전이 되기도 했다. 또한, 함께 일을 하면서 꿈을 꾸고 있다는 생각을 했다. 창의력을 가진 사람들이 자신의 창의력을 발휘할 수 있도록 여지를 주는 것이 제작자의 역할이라고 생각한다. 그가 있기에 이 세상이 더 나아졌다고 생각한다”고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201705151536440325.jpg

이날 가장 큰 관심사이자 화두로 올라섰던 것은 ‘옥자’의 국내 개봉과 칸 영화제로부터 일어난 논란이었다. ‘옥자’가 경쟁 부문에 진출하자 프랑스 극장협회에서는 스트리밍 방식의 넷플릭스를 향한 반발을 내비쳤다. 더불어, 칸 영화제 측은 내년부터 극장 개봉작만 칸에 진출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혀 콘텐츠 자유에 대한 논란이 불거졌다. 하지만 봉 감독을 비롯한 제작자 측은 다소 여유 넘치는 모습이었다.

테드 사란도스는 “칸 영화제는 예술을 위한 영화제다. 역사적이고 전통을 가지고 있는 영화제로써 변화라는 건 쉽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봉준호 감독을 초청해주신 칸 영화제에 감사드린다. 내후년에도 앞으로도 넷플릭스는 뛰어난 작품들을 제작할 것이다. 배급 방식을 달리 한다든지 다른 방식으로 출품을 할 수 있겠다. 또한, 넷플릭스 때문에 극장시스템이 와해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영화 산업의 파이가 더 커질 것이라고 생각해 혜택을 모두가 볼 수 있다고 생각한다. 넷플릭스가 지향하는 바도 좋은 스토리텔러를 찾아내어 그들의 작품을 소개하는 것이다. 앞으로 극장 개봉 문제는 큰 문제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덤덤하게 말했다.

이어 봉 감독 역시 “작은 소동일 뿐이지 심각하게 우려할 일이라고 보지 않는다. 결국은 아름답게 풀어나갈지 않을까 싶다. 얼마 전에 제가 프랑스 영화를 한 편 봤는데 그 안에서 ‘시네마는 죽었다’는 대사가 나온다. PD가 나왔다는 이유였다. 1960년대에는 그랬다. 지금은 평화롭게 다 공존하고 있질 않나. 저는 마음 편하게 지켜보고 있다”고 전했다.

201705151536452650.jpg

동시에 국내 극장에서의 개봉 역시 순항은 아닐 것이라고 전망되었으나 국내 배급을 담당한 김우택 NEW 총괄대표는 “ 6월 29일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됨과 동시에 극장에서 29일에 개봉하는 것으로 결정했다. 가장 관심사였던 극장 개봉 기간은 상영 기한에 제한을 두지 않고 무제한으로 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봉 감독은 스트리밍 서비스인만큼 그에 맞춘 색다른 촬영 방식으로 접근했냐는 질문에 “저랑 촬영감독은 넷플릭스의 영화로 접근한 것은 아니다. 평소에 해왔던 영상에 접근했고, 우리는 영화를 찍는다는 생각을 전제로 작업했다. 넷플릭스 영화가 아닐지라도 일반적으로 영화 한 편을 만들었을 때, 그 영화의 수명을 생각해보면 큰 스크린에서 상영을 하다가 블루레이나 DVD 등 인터넷 다운로드 하는 것도 마찬가지라고 생각한다. 극장 스크린에서 볼 때 아름답게 찍힌 영화가 작은 화면으로 볼 때도 아름답다고 생각한다. 영화의 화면비율이나 연출은 순수하게 영화적인 관점으로 접근했다”

또한, 이번 작품에는 봉 감독과의 두 번째 만남인 틸다 스윈튼을 비롯해 제이크 질렌할, 폴 다노, 릴리 콜린스 등의 할리우드 배우들과 변희봉, 윤제문 등의 한국 배우들이 참여했다. 더불어, 신예 안서현이 주인공 미자 역으로 나서 극을 이끌어갈 예정이다.

201705151536457718.jpg
봉 감독은 “틸다 스윈튼은 ‘설국열차’ 때 친해지게 되면서 다음 작품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한국 프로모션을 하러 왔을 때 제가 그린 ‘옥자’ 드로잉을 보여줬다. 틸다 스윈튼이 집에 동물을 많이 키운다. 마당에 개와 닭도 있고 동물을 정말 사랑한다. 제이크 질란헬은 2007년에 처음 만났고 오며가며 알던 사이였는데 처음에 그림을 보여줬다. 전문적인 아티스트가 그린 그림을 보여줬는데, 마음이 녹아내리는 표정을 짓더니 관심 있어 하더라. 틸다 스윈튼은 캐스트라기보다 영화를 함께 작업한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코프로듀서(Co-producer)로 올라간다”고 설명했다.

이어 “영화의 스토리 자체가 폭발적이고 많은 논쟁거리가 있을 것이다. 빨리 영화가 개봉되어 영화 안으로 들어가고 싶다”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6월 29일 국내 개봉을 앞둔 ‘옥자’는 오는 17일부터 열리는 제70회 칸국제영화제에서 최초로 모습을 드러낼 예정이다.
/fnstar@fnnews.com fn스타 이예은 기자 사진 김현우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