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배구] 드라이스, 전체 1순위로 OK저축은행…현대캐피탈 바로티 선택

0
201705152016587440.jpg원본이미지 보기

남자 프로배구 트라이아웃에서 전체 1순위로 OK저축은행 유니폼을 입게 된 브람 반 덴 드라이스. © News1


(인천=뉴스1) 이재상 기자 = 브람 반 덴 드라이스(28·벨기에)가 2017 한국배구연맹(KOVO) 외국인선수 트라이아웃 드래프트에서 가장 먼저 이름이 불렸다.

드라이스는 15일 인천 하버파크에서 열린 드래프트에서 전체 1순위로 OK저축은행의 유니폼을 입게 됐다. 드라이스는 벨기에 국가대표 출신의 라이트로 206㎝의 신장을 갖췄다.

드라이스는 프랑스, 터키, 폴란드 리그 등을 거쳤고 2013 프랑스 리그 득점왕과 유러피언리그 MVP를 차지한 바 있다. 그는 트라이아웃에서 압도적인 기량으로 일찌감치 복수의 팀들로부터 1순위라는 평가를 받았다.

이번 드래프트는 확률 추첨제로 진행됐다. 총 140개 구슬 중 지난 시즌 최하위팀(OK저축은행)에 35개, 6위 팀(KB손해보험)은 30개, 5위 팀(우리카드)은 25개, 4위 팀(삼성화재)은 20개, 3위 팀(한국전력)은 15개, 2위 팀(대한항공)은 10개, 1위 팀(현대캐피탈)은 5개의 구슬을 받았다.

드래프트에 앞서 대한항공(밋차 가스파리니)와 삼성화재(타이스 덜 호스트), 우리카드(크리스티안 파다르)는 재계약을 선택하면서 4개 팀이 새 외국인 선수를 뽑았다.

가장 높은 확률을 갖고 있던 OK저축은행은 먼저 구슬이 나와 1순위 지명권을 얻었고, 김세진 감독은 단상 위에서 주저 없이 드라이스의 이름을 불렀다.

이후에도 큰 이변은 없었다. 확률 순서대로 구슬이 나오면서 2번째로 높은 확률이었던 KB손해보험이 2번째 구슬이 나와 알렉산드리 페레이라(26·포르투갈)를 뽑았고, 3순위였던 한국전력은 펠리페 알톤 반데로(브라질)를 선택했다.

마지막으로 지명권을 얻은 현대캐피탈은 예상 외로 아르파르 바로티(헝가리)의 이름을 불렀다. 지난 시즌 한전에서 뛰었던 바로티는 러시앤캐시(OK저축은행 전신), 한국전력에 이어 V리그에서 3번째 시즌을 보내게 됐다.

이번에 선발된 선수들의 연봉은 30만달러(세금 제외)로 동일하고 챔피언결정전 우승시 1만달러, 준우승시 5000달러의 보너스가 주어진다. 계약기간은 오는 8월 1일부터 내년 3월까지다.

재계약을 한 선수들의 경우 최대 35만달러를 받을 수 있다.

◇ 남자 트라이아웃 드래프트 결과

▲1순위 OK저축은행 = 브람 반 덴 드라이스(벨기에)

▲2순위 KB손해보험 = 알렉산드리 페레이라(포르투갈)

▲3순위 삼성화재 = 타이스 덜 호스트(네덜란드·재계약)

▲4순위 한국전력 = 펠리페 알톤 반데로(브라질)

▲5순위 우리카드 = 크리스티안 파다르(헝가리·재계약)

▲6순위 현대캐피탈 = 아르파르 바로티(헝가리)

▲7순위 대한항공 = 밋차 가스파리니(슬로베니아·재계약)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