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넛, 방송서 ‘빨간 속옷’ 보여주더니… 평소 ‘빨간 속옷’ 마니아?

0
201507201451251666.jpg

블랙넛

블랙넛의 선정적인 퍼포먼스에 ‘쇼미더머니4’ 프로듀서들이 녹화 중단을 선언한 가운데 블랙넛의 빨간 속옷 인증샷이 이목을 끈다.

블랙넛은 지난 3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기리 먼저 씻는 중 ^//^ #대구공연"이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공개했다.

해당 사진은 블랙넛이 지방 공연 행사 중 숙소 모텔에서 사진을 찍은 것으로 추측된다.

사진 속 블랙넛은 빨간 속옷을 입고 야릇한 포즈로 샤워실에 간 기리보이를 기다리고 있다. 특히, 쇼미더머니4를 통해 이슈가 된 빨간 속옷이 확연히 눈에 띈다.

앞서 지난 26일 방송된 Mnet ‘쇼미더머니4’에서는 블랙넛이 개성넘치는 랩과 하의를 벗어 빨간 속옷을 드러내는 파격적인 퍼포먼스를 선보여 화제를 모은 바 있다.

한편, 20일 한 매체는 “지난 11일 ‘쇼미더머니4’ 녹화에서 래퍼 블랙넛의 선정적인 랩 퍼포먼스에 타블로-지누션, 산이-버벌진트, 박재범-로꼬, 지코-팔로알토 등 심사를 맡은 프로듀서들이 문제제기를 했고, 녹화가 수시간 중단됐다”고 보도해 논란이 되고 있다.

/fnstar@fnnews.com fn스타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