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LG 양상문 “소사, 가운데로 몰리는 공 많았다”

0
201705181753109670.jpg원본이미지 보기

LG 트윈스 양상문 감독. /뉴스1 DB © News1 이동원 기자


(광주=뉴스1) 권혁준 기자 = LG 트윈스의 양상문 감독이 전날 선발로 나서 패전투수가 된 헨리 소사에 대해 아쉬운 표정을 지었다.

양 감독은 18일 광주 KIA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리는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KIA 타이거즈전을 앞두고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소사가 2경기 연속으로 몰리는 공이 많았다"고 평가했다.

소사는 전날 KIA전에 선발 등판해 5이닝동안 10피안타 1볼넷을 내주고 6실점(6자책점)으로 부진했다. 앞선 등판이었던 5월11일 삼성 라이온즈전(4⅔이닝 5실점)에 이어 2경기 연속 불안한 투구 내용이었다.

양 감독은 이에 대해 "그 두 경기에서 모두 제구가 잘 안 됐다. 정상호가 낮게 유도를 해도 하나도 리드대로 들어오지 않았다"면서 "구속은 나쁘지 않았는데 변화구가 제대로 안 됐다. 떨어지는 각도가 작아지다 보니 위력이 감소했다"고 말했다.

그는 또 "경기 중에 그런 부분을 지적했을 때 곧바로 고쳐지기가 어렵다. 선수들의 의지 문제인데, 외인의 경우 경기 중에는 잘 수용하지 않는 편"이라며 "조언을 하면서 오히려 혼란을 줄 수 있기 때문에 쉬운 결정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3연전 싹쓸이 패배 위기에 몰린 LG는 이날 상대 선발이 사이드암 임기영인 것을 고려해 라인업에 좌타자를 대거 배치했다.

LG는 이날 김용의(중견수)-임훈(우익수)-박용택(지명타자)-히메네스(3루수)-오지환(유격수)-양석환(1루수)-이병규(좌익수)-유강남(포수)-손주인(2루수) 순으로 타순을 짰다. 외야 3명이 모두 좌타자로 포진됐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