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한국, U-20 월드컵 개막전 매진…경기장서는 보안 검색 실시

0
201705191200098866.jpg원본이미지 보기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0 대표팀의 ‘FIFA U-20 월드컵 코리아 2017’ 첫 경기인 20일 기니전이 매진됐다. © News1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FIFA U-20 월드컵 코리아 2017’의 대한민국 개막전 입장권이 매진됐다.

2017피파20세월드컵조직위는 "20일 오후 8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진행되는 한국과 기니의 개막전 티켓이 매진됐다"고 19일 발표했다.

한국 대표팀의 남은 조별예선인 23일(vs 아르헨티나, 전주월드컵경기장), 26일(vs 잉글랜드, 수원월드컵경기장) 경기도 높은 판매율을 보이고 있어 신태용호는 홈 팬들의 뜨거운 응원열기 속에 경기를 펼칠 전망이다.

각각 4만1785석과 4만2655석을 보유한 전주와 수원의 두 경기장은 19일 오전 현재 기니전 매진, 아르헨티나전 약 2만1000매, 잉글랜드전 약 3만5000매가 판매됐다.

20일에는 아르헨티나-잉글랜드의 경기 시작 2시간 전인 오후 2시 30분부터 현장매표소가 운영되지만 이미 매진돼 반품되는 표에 한해 운영된다.

그 외 경기들도 안전한 구매를 위해 인터넷 예매가 권장된다. 온라인 티켓 구매는 kr.FIFA.com/u20ticket에서 가능하다. 더블헤더가 아닌 단일경기 진행시에는 경기 시작 5시간 전부터 티켓 현장 판매가 개시된다.

이번 대회는 FIFA 원칙에 따라 전 좌석을 지정좌석으로 운영한다. 또한 선수단, 관중, 관계자 등 모두의 안전을 위해 철저한 보안 검색을 실시한다.

경기장으로 진입하는 첫 관문인 1차 검색선에서 진행되는 보안 검색 및 물품 검사 과정에서 긴 시간이 소요될 가능성이 높다. 경기 당일 경기장을 찾는 팬들이 경기에 앞서 충분한 시간적 여유를 갖고 경기장에 도착할 것이 권장된다.

20일 개막하는 FIFA U-20 월드컵 코리아 2017은 6월 11일까지 수원, 전주, 인천, 대전, 천안, 제주에서 23일 동안 52경기의 일정으로 진행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