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결승타’ 채은성 “어려운 경기, 승리에 도움돼 기뻐”

0
201705211755548215.jpg원본이미지 보기

21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7 프로야구 타이어뱅크 KBO 리그 롯데 자이언츠와 LG 트윈스의 경기에서 8회말 2사 만루상황, LG 채은성이 2타점 역전타를 날린 뒤 베이스에 안착해 홈을 바라보고 있다. 2017.5.21/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서울=뉴스1) 정명의 기자 = LG 트윈스의 채은성이 모처럼 결승타를 때리고 포효했다.

채은성은 21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와 시즌 6차전에 7번타자 우익수로 선발 출전, 4타수 2안타 2타점을 기록했다. LG의 4-3 승리를 이끈 활약이었다.

채은성의 결정적 장면은 8회말에 나왔다. LG가 2-2 동점을 만든 뒤 2사 만루 상황이 이어졌다. 여기서 채은성의 방망이가 롯데 손승락을 상대로 2타점 적시타를 뿜어냈다. 4-2로 리드를 잡은 LG는 9회초 1점을 내줬지만 결국 한 점 차 승리를 따냈다.

경기 후 채은성은 "공이 빠른 투수(손승락)라 타이밍이 안 늦으려고 짧게 힘을 빼고 스윙한 것이 결과가 좋았다"며 "어려운 경기에서 팀의 승리에 도움이 돼 기쁘다. 경기에 나가면 항상 팀 승리에 도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양상문 LG 감독은 "이번 주 초반, 성적이 안 좋아서 선수들도 많이 힘들었지만 모두 열심히 해줘 오늘 좋은 경기를 한 것 같다"며 "특히 힘들고 어려운 상황인데도 (차)우찬이가 최소실점으로 막아준 것이 승리의 원동력이 됐다"고 말했다.

양 감독이 칭찬한 차우찬은 7이닝 1실점으로 호투했지만 승리투수가 되지는 못했다. 대신 8회초 등판, 1이닝 1실점을 기록한 김지용이 승리투수로 기록됐다.

주중 KIA 타이거즈와 3연전을 모두 내준 뒤 이번 롯데와 3연전 첫 경기도 패하며 4연패에 빠졌던 LG. 그러나 이후 2경기를 승리하며 빠르게 부진에서 벗어난 모습이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