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공장’ 차범근 “문재인 대통령 인기 때문에 축구 안 봐” 푸념

0
201705221407561769.jpg원본이미지 보기

뉴스1 DB. © News1


(서울=뉴스1) 손현석 기자 = 차범근 전 국가대표 감독이 U-20 대회 홍보에 팔을 걷어붙였다.

22일 방송된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한국축구의 전설 차범근 차두리 부자가 출연, ‘FIFA U-20 월드컵 코리아 2017’ 대회를 홍보했다.

이날 방송에서 차범근은 “U-20 대회 홍보하는 게 내 역할”이라며 굉장히 큰 대회인데 예선전 때는 최순실 사건으로 가려져 굉장히 걱정했는데, 대통령 선거가 끝나고 해서 기대를 했다”고 운을 뗐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이 너무 인기가 많아서 대회가 계속 가려지고 있다. 한국전 빼고는 나머지 경기는 1만명도 안 온다. 그래서 제가 ‘뉴스공장’에 나왔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차범근은 이번 대회 조직위원회 부위원장직을 맡고 있다.

차범근은 “U-20에 관심을 많이 가져주면 좋겠다”며 “축구가 기쁨과 희망을 많이 줬지 않냐. 청소년(선수)들을 많이 응원해주면 팬들에게 많이 돌아갈 것”이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기니전 완승을 분석한 뒤 “시작을 잘해줬고, 이런 자신감이 많은 영향을 줄 것”이라며 4강 이상의 성적을 낼 것으로 내다봤다.

방송 도중 김어준이 대기실에 있던 차두리를 호출해 추가 인터뷰를 진행했다. 차두리는 손흥민과 차범근을 비교하는 질문에 “전 골을 안 넣어 봐서…”라고 셀프 디스(?)한 뒤 “아버지 차범근은 아시아인으로서 어마어마한 일을 했다. 손흥민도 경기를 나오는 것조차 대단한데, 그걸 넘어서 골까지 많이 넣으니 대한민국 사람으로서 자랑스러울 따름”이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차범근은 “6월 11일까지 대회가 진행된다. 23일에는 한국 경기, 전주에서 아르헨티나와 맞붙는다. 많은 팬들이 찾아줄 거 같지만 다른 경기도 관심을 가져줬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