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백’ 아이콘 “비아이 프로듀싱, 역대 최고로 깐깐했다”[인터뷰]

0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그룹 아이콘이 1년 만에 새 앨범을 발표하는 가운데, 멤버들이 "비아이의 디렉팅이 역대 최고로 깐깐했다"며 웃었다.

아이콘은 22일 오전 11시 서울 합정동에 위치한 YG 엔터테인먼트 사옥에서 싱글 앨범 ‘뉴 키즈:비긴’ 인터뷰를 가졌다.

비아이는 이번 앨범 역시 전체 프로듀서로 활약했다. 이에 바비는 "비아이가 신경을 많이 쓰는 리더다. 우리가 비아이의 디렉팅을 받으며 우리를 많이 사랑한다고 느꼈다"며 비아이의 눈치를 봐 폭소케 했다.

김진환은 "이번에 정말 깐깐했다. 찬우가 많이 혼났다. 정말 저번 앨범보다 훨씬 안무나 노래를 깐깐하게 봐줬다. 좋은 형이다"라고 칭찬으로 마무리, 웃음을 배가시켰다.

송윤형은 "얼마나 깐깐했었냐면 안무를 같이 배웠는데 카톡으로 고쳐야될 점을 장문으로 해서 보내줬다"고 소개했다.

또 김동혁은 "1:1 교습처럼 정말 혹독하게 가르쳐줬다"고 말했다.

비아이는 "오랜만에 나오는거니까 멋있어야 되기 때문에 신경을 많이 썼다. ‘블링블링’은 대중이 확실하게 원하는게 있다보니 더 깐깐하게 한 것 같다"며 웃었다.

비아이는 음원 성적에 대한 부담감에 대해 "오히려 지난 앨범을 나눠서 냈었는데 그때 더 부담감이 들었다. 이번에는 앨범을 안내고 해외 활동과 준비를 하며 부담감을 많이 버렸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가 하고 싶은 음악이 나온다는 것에 만족한다. 잘되면 좋지만 안되면 또 하면 된다는 마인드가 있다"고 덧붙였다.

이날 바비는 "공백기가 길었는데 그만큼 준비를 많이 했으니 많은 관심을 보내달라"고 말했으며 김진환은 "공백기가 길었기 때문에 다시 데뷔하는 느낌이 든다"며 웃었다.

아이콘은 ‘새로운 시작’과 ‘새로운 스타일’이라는 의미를 담은 ‘뉴 키즈’ 콘셉트로 올 한 해 활발한 활동을 펼친다. 그간 일본 아레나 투어와 돔 공연 등 수많은 해외 무대 경험과 실력을 쌓은 아이콘은 한 층 더 성숙해진 퍼포먼스와 음악성을 기반으로 팬과 대중을 아우르는 자작곡을 선보인다.

아이콘을 새 앨범은 22일 오후 6시 공개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