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원사 선정 불공정”…휠라코리아, 빙상연맹 상대 가처분 신청

0
201705221139064236.jpg원본이미지 보기

휠라코리아㈜가 대한빙상경기연맹을 상대로 가처분 신청을 했다. /뉴스1 DB © News1 이동원 기자


(서울=뉴스1) 권혁준 기자 = 빙상국가대표팀 경기복을 둘러싼 갈등이 좀처럼 해소되지 않고 있다. 휠라코리아㈜가 대한빙상경기연맹을 상대로 가처분 신청을 했다.

휠라코리아는 "지난 18일 서울동부지법에 공모절차 진행정지를 위한 가처분 신청서를 제출했다"고 22일 밝혔다.

휠라는 빙상연맹과 후원 계약을 체결해 2012년부터 5년 동안 빙상 국가대표 후원사로 연맹에 경기복을 비롯한 용품, 현금 등을 지원해왔다. 이 계약은 지난달 30일 만료 예정이었고, 휠라와 빙상연맹은 우선협상 기간인 3월15일까지 계약 연장을 협의해 왔다.

그러나 빙상연맹은 지난달 선수들의 불만 등을 이유로 우선협상 결렬을 선언했고, 경기복 테스트 등을 통해 헌터를 경기복 제조업체로 결정했다. 이어 지난 10일에는 헌터의 경기복을 공급할 수 있는 후원사 공모에 나섰고 29일 최종 발표를 앞두고 있다.

휠라 측은 이에 대해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휠라는 "빙상연맹은 계약 기간 중 휠라가 공급한 경기복에 대한 선수 불만 등을 이유로 일방적으로 협상 결렬을 선언하고 후원사를 재선정하겠다고 통보했다"며 "빙상연맹의 경기복 제조사 및 후원사 선정 과정 중 주요 항목에 대한 위법성을 근거로, 가처분 신청을 제기했다"고 설명했다.

휠라가 제시한 근거는 ①대한체육회 회원사로서 빙상연맹의 후원사 공모 절차 중 지켜져야 할 공공성과 공정성 위반 ②합리적 근거 없는 후원사 자격 제한 ③촉박한 제안서 제출 기한과 부당한 조건 부가로 인한 입찰 기회 박탈 등 세 가지다.

휠라 측은 "빙상 경기는 0.01초로 승부가 갈리는 만큼, 다른 종목과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중요한 ‘무기’로 여겨지는 경기복 공급 및 후원을 부당하게 박탈 당한 것에 대한 공정한 권리 확보의 취지를 넘어선다"며 "유니폼 교체는 빙상 국가대표 선수들의 경기력이라는 공공의 이익에 직결되는 중요한 사안이다. 국가대표 선수단에게 최고 성능의 경기복을 제공해 선수들에게 어떠한 피해도 가지 않기를 바라는 취지에서 가처분 신청을 했다"고 전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