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1★칸 영상] 뱀파이어에서 킬러로…김옥빈이 말하는 ‘악녀’

0

(칸=뉴스1) 정윤경 기자 = 배우 김옥빈이 ‘박쥐’ 이후로 8년 만에 칸 영화제에 참석하게 된 소감을 밝혔다.

김옥빈은 22일(현지시간) 프랑스 칸 칼튼 호텔에서 열린 한국 취재진 기자회견에서 "처음 온 것처럼 기억이 하나도 안났다"라며 "’악녀’가 새롭게 기억을 씌워주는 작품"이라고 말했다.

8년 전 김옥빈은 박찬욱 감독의 영화 ‘박쥐’로 칸 영화제 레드카펫을 밟았다. 당시 ‘박쥐’는 경쟁 부문에 진출, 심사위원상을 받았다.

이번 영화제에서 심사위원으로 초대된 박찬욱 감독이 ‘악녀’의 미드나잇 스크리닝에 참석, 김옥빈에게 응원을 보낸 것에 대해선 "아버지가 딸 시집보내는 느낌으로 보고계시더라"라고 말했다.

‘악녀’는 킬러로 길러진 숙희(김옥빈 분)가 자신을 둘러싼 비밀을 마주하게 되며 일어나는 일을 그린 액션 영화다. 6월8일 개봉.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