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강호 “광주, 아픈 역사”…’택시운전사’ 첫 공개

0
201705241201466155.jpg원본이미지 보기

© News1 영화 ‘택시운전사’ 포스터 / 쇼박스 제공

201705241201474244.jpg원본이미지 보기

© News1 영화 ‘택시운전사’ 포스터 / 쇼박스 제공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송강호 유해진 류준열 그리고 독일 배우 토마스 크레취만이 함께 한 영화 ‘택시운전사'(감독 장훈) 가 1차 포스터와 1차 예고편을 최초 공개했다.

‘택시 운전사’는 1980년 5월, 서울의 택시운전사 ‘만섭’이 통금시간 전까지 광주에 다녀오면 큰돈을 준다는 말에, 독일기자 ‘피터’를 태우고 아무것도 모른 채 광주로 가게 된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1차 포스터 2종을 공개했다. 첫 번째 포스터는, 서울의 택시운전사 ‘만섭’으로 분한 송강호의 환하게 웃고 있는 모습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얼굴 표정 하나만으로도 보는 이로 하여금 웃음과 감동, 공감 등 다양한 감정을 느끼게 하며 명불허전 송강호의 연기 내공을 새삼 실감케 한다.

가진 거라곤 낡은 택시 한 대가 전부인 ‘만섭’의 미소는 평범한 아빠이자, 손님이 가자면 어디든 간다는 택시운전사의 인간적인 면모를 보여준다.

두 번째 포스터는 서울의 택시운전사 ‘만섭’과 광주를 취재하는 독일기자 ‘피터’의 첫 만남을 연상시키는 모습이 영화에 대한 호기심을 불러일으킨다. 통금 전까지 외국 손님을 태우고 광주에 갔다 돌아오면 밀린 월세만큼의 큰돈을 준다는 말에 신이 나서 달려온 ‘만섭’.

하지만 ‘광주? 돈 워리, 돈 워리. 아이 베스트 드라이버!’ 등 사우디 건설 현장에서 익힌 짧은 영어로 어설프게 말하는 ‘만섭’을 못미더워하는 ‘피터’의 대조적인 모습이 눈길을 끈다. 말은 통하지 않지만 광주로 향하는 여정에서 어떤 관계를 형성할지에 대한 궁금증을 높이며 기대감을 자아낸다.


1차 포스터 2종과 함께 공개한 1차 메이킹 예고편은, 작년 여름부터 가을까지 택시운전사 ‘만섭’으로 살았던 송강호의 뜨거운 울림과 진심이 담긴 현장 메이킹 영상으로 시작해 눈길을 끈다.

‘택시운전사’에 대한 애정과 의미가 남달랐던 송강호는 "한국 현대사의 아픈 부분을 다루고 있고, 그래서 더 조심스럽다. 시나리오가 주었던 묘한 울림들이 꽉 채워진 영화가 될 것 같아서, 잘해야겠다는 생각을 많이 하게 된다"고 밝혀, 그가 보여줄 진심과 공감 어린 연기를 더욱 기대하게 한다.

송강호의 진심 어린 멘트 뒤에 이어지는 영상은 손님이 가자면 어디든 달려가는 택시운전사 ‘김만섭’의 극중 모습으로 반전된 분위기를 선사한다. 또한, 광주를 취재하는 독일기자 ‘위르겐 힌츠페터'(피터) 역의 토마스 크레취만, 정많은 광주 택시기사 ‘황태술’ 역의 유해진, 광주의 꿈 많은 대학생 ‘구재식’을 연기한 류준열의 때로는 담담하고, 때로는 울컥하게 만드는 모습이 강렬한 시너지를 발휘하며 관객들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