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태희, 상대팀 에스토야노프에게 ‘안면 폭행’ 당해… 처벌 수위는?

0
201505071428332084.jpg

남태희

레퀴야의 남태희(24)가 상대팀 알나스르의 파비안 에스토야노프 선수에게 무차별한 폭행을 당해 충격을 주고 있다.

7일(한국시각) 레퀴야는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의 킹 파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알 나스르와의 2015 아시아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A조 최종전 원정에서 3대1로 완승하며, 1위로 16강에 진출했다.

이날 레퀴야의 남태희는 전반 28분 코너킥으로 유세프니 음사크니의 선제골을 도왔고, 4분 뒤에는 직접 결승골을 넣으며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또한 그는 후반 13분, 페널티킥을 얻어내면서 세바스티안 소리아가 페널티킥을 성공시켜 3대1로 승리를 거머줬다.

경기 종료 후 라커룸으로 향하는 남태희를 알나스르 미드필더 파비안 에스토야노프가 갑자기 달려들어 폭행했다. 두 선수는 후반 종료 직전 대립해 나란히 옐로카드를 받은 바 있다. 이에 에스토야노프가 경기 종료 이후에도 분을 삭이지 못하고, 남태희를 폭행한 것으로 보인다.

주먹으로 남태희의 얼굴을 치며 달려들자, 주변 관계자들이 놀라 말리는 장면이 고스란히 담겨 방송됐으며, 남태희는 고통스러운 듯 얼굴을 부여잡으며 고개를 숙였다.

카메라에 잡힌 이번 폭행 장면은 각 포털을 통해 빠른 속도로 퍼져나가고 있다. 축구 팬들은 에스토야노프의 비신사적인 행위에 비난이 일고 있다.

한편, 알 나스르는 구단 차원에서 즉시 에스토야노프에게 급여 50% 삭감의 징계를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정확한 처벌 정도와 대한축구협회의 항의여부는 알려지지 않은 상태다.

/온라인편집부 news@fnnews.com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