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민, 춘사영화상 남우조연상 “책임감 무거워졌다”

0
201705241912499442.jpg원본이미지 보기

배우 박정민이 24일 오후 서울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열린 춘사영화상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배우 박정민이 ‘2017 춘사영화상’ 남우조연상을 수상했다.

박정민은 24일 오후 6시 서울 삼성동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열린 ‘2017 춘사영화상’ 시상식에서 영화 ‘동주’로 수상의 기쁨을 안았다.

그는 이날 "후보 명단을 봤는데 많이 놀랐었다"며 "벌써 데뷔한지 6년이 지났는데 신인상을 바라는 건 어쩌면 양심 없는 생각인 것 같았는데 김인권 선배님께서 너도 이제 중견배우가 다 됐다고 하셔서 책임감이 무거워졌다. 후보 분들에게 쑥스럽다. 너무 존경하고 사랑스러운 선배님들 사이에서 받아서 쑥스럽다"고 털어놨다.

한편 ‘2017 춘사영화상’은 춘사 나운규의 영화에 대한 열정과 삶에 대한 투혼을 기리며, 그의 영화와 삶에 대한 정신을 밑거름으로 다져 한국영화의 풍토를 새로이 조성하는 데 그 목적을 두는 시상식이다.

특히 현역 감독들이 명예를 건 공정하고 엄정한 심사를 통해 감독상, 각본상, 기술상, 남우주연상, 여우주연상, 남우조연상, 여우조연상, 신인남우상, 신인여우상, 그리고 심사위원 특별상인 신인감독상 등 10개 부문의 본상과 특별상을 시상한다.

또한 춘사영화상은 신청 접수제가 아닌 저명한 영화평론가 5인(김종원, 김형석, 남동철, 양경미, 조혜정)으로 후보 선정위원회를 구성해 수상작품 후보들을 선정한다. 또한 현역 감독들만으로 구성된 심사위원회에서 수상작을 최종 결정하는 방식으로 수상작과 수상자가 결정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