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포그바 결승골’ 맨유, 아약스 꺾고 유로파리그 우승

0
201705250738567613.jpg원본이미지 보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포그바와 미키타리안의 연속골로 아약스를 꺾고 유로파리그 정상에 올랐다. © AFP=News1


(서울=뉴스1) 임성일 기자 =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잉글랜드/이하 맨유)가 네덜란드 명문 아약스를 제치고 유로파리그 정상에 올랐다. 구단 역사상 처음으로 유로파리그 트로피를 품은 맨유는 다음 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진출권을 손에 넣었다.

맨유는 25일 오전(이하 한국시간) 스웨덴 스톡홀름의 프렌즈 아레나에서 열린 아약스와의 2016-2017 유로파리그 결승전에서 포그바의 선제 결승골과 미키타리안의 추가골을 묶어 2-0으로 승리했다. 올 시즌 프리미어리그 6위에 그치는 등 전체적으로 기대에 미치지 못했던 맨유는 유로파리그 우승과 함께 유종의 미를 거두게 됐다.

딱 필요했던 순간 꼭 나와야했던 득점들이 터지면서 정상에 올랐다. 맨유는 전반 18분이라는 빠른 시간에 득점에 성공했다. 주인공은 세계 최고 이적료의 사나이 포그바였다.

맨유의 선제골은 상대 진영 높은 위치에서 아약스의 스로인을 끊어낸 것에서 출발했다. 이어진 공격에서 펠라이니가 살짝 내준 패스를 포그바가 왼발 중거리 슈팅으로 연결했고 이것이 상대 수비에 맞고 굴절돼 아약스 골문 안으로 빨려 들어갔다. 운이 따랐던 선제골이었다.

기선을 제압한 맨유는 후반 초반 추가골로 분위기를 완전히 끌어올렸다. 이 득점은 세트피스 상황에서 나왔다.

후반 3분 오른쪽에서 시도한 코너킥을 박스 안에 있던 스몰링이 헤딩으로 떨어뜨렸고 이를 미키타리안이 시저스킥으로 연결해 다시 아약스 골망을 흔들었다. 미키타리안은 올 시즌 유로파리그에서만 6골을 기록하는 등 토너먼트에서 유난히 강한 모습을 보였다.

승리를 위해 꼭 필요한 2골을 확보한 맨유는 이후 무리뉴 감독 특유의 단단한 지키기에 나서며 남은 시간을 보냈고 결국 2-0 스코어를 유지한 채 경기를 마무리했다.

무리뉴의 맨유는 커뮤니티실드와 EFL컵 우승에 이어 유로파리그까지 정상에 오르면서 나름 알찬 수확을 올렸다. 동시에 다음 시즌 챔스 출전권을 확보, 잡음을 잠재웠다.

맨유는 유로파리그 우승과 함께 역사상 다섯 번째로 UEFA가 주관하는 대회(챔피언스리그, 컵 위너스컵, 유로파리그)에서 모두 우승을 차지하는 다섯 번째 팀이 됐다. 지금까지 아약스, 바이에른 뮌헨, 첼시, 유벤투스만이 달성한 대기록이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