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슈퍼소닉’ 이대형, 최연소 500도루 ‘-7’

0
201705251033170371.jpg원본이미지 보기

kt 위즈 이대형. /뉴스1 DB© News1 이종현 기자


(서울=뉴스1) 정명의 기자 = kt 위즈 이대형(34)이 역대 최연소 500도루에 7개를 남겨두고 있다.

25일 현재 33세 10개월 6일의 나이인 이대형은 500도루를 달성할 경우 종전 최연소 기록이었던 전준호의 36세 5개월 21일 기록을 2년 7개월여 앞당길 전망이다.

2003년 LG에 입단한 이대형은 그 해 4월10일 대전 한화전에서 데뷔 첫 도루를 기록했다. 이후 2009년 6월11일 잠실 두산전에서 200도루, 2010년 9월22일 목동 넥센전에서 300도루, 2014년 8월22일 잠실 LG전에서 400도루를 달성했다.

이대형의 한 시즌 최다 도루는 2010년 66도루이며, 한 경기 최다 도루는 2009년 9월19일 무등 KIA전에서 기록한 5도루이다.

이대형은 연속 경기 최다 도루 기록도 갖고 있는데, 2008년 8월29일 잠실 두산전부터 9월7일 잠실 SK전까지 9경기 연속 베이스를 훔쳤다.

25일 현재 이대형은 11도루로 이 부문 1위를 달리고 있어 2007년부터 2010년까지 4년 연속 도루왕에 오른 데 이어 7년만의 개인통산 5번째 도루 타이틀에 도전한다.

KBO는 이대형이 500도루를 달성할 경우 표창규정에 의거해 기념상을 수여할 예정이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