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제 정면돌파” 이준익 감독 밝힌 ‘박열’ 영화화 이유

0
201705251126142294.jpg원본이미지 보기

이준익 김독이 25일 오전 서울 동대문 메가박스에서 열린 영화 ‘박열’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미소를 짓고 있다.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이준익 감독이 ‘박열’을 영화화한 이유를 설명했다.

영화 ‘박열’(감독 이준익)의 제작보고회가 25일 오전 11시 서울 중구 동대문 메가박스에서 진행됐다.

이준익 감독은 “‘동주’의 윤동주 시인은 많은 사람들이 알지만, 박열에 대해서는 모른다. 나 역시 잘 몰랐다. 아나키스트에 대해서 공부를 하다가 이름 없는 인물들에 관심이 갔다. 그때 박열을 인상 깊게 봤는데 20여 년이 지나서 ‘박열’을 만들게 된 것에 대해서 스스로 대견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20년 전에 장동건 이범수 등이 나왔던 ‘아나키스트’라는 영화를 찍을 때였다. ‘아나키스트’는 상해가 무대다. 하지만 식민주의의 본거지는 일본이다. 그 한복판에서 독립운동을 한 이들이 있다. 대표적으로는 이봉창, 박열 등이다. 우리가 그들의 삶에 대해 간과하며 사는 부분이 많다는 생각을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1923년 관동대지진 당시 일본인 40만명 사상자가 발생했다. 당시 일본은 ‘가짜뉴스’를 퍼뜨린다. 조선인이 우물에 독을 탔다는 둥의 말이 퍼졌고 3일 만에 6600여명의 조선인을 학살했다. 그 최악의 상황에서 사형선고를 각오하고 정면돌파를 선택한 스물두살 청년의 삶은 정말 매력적이고 그 사상과 생각을 잊고 살 수 없다는 생각이었다”고 덧붙였다.

‘박열’은 1923년 도쿄, 6천명의 조선인 학살을 은폐하려는 일제에 정면으로 맞선 조선 최고 불량 청년 ‘박열’과 그의 동지이자 연인 ‘후미코’의 믿기 힘든 실화를 그린 작품이다. 오는 6월 말 개봉 예정.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