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열’ 이제훈 “옥중 단식투쟁 연기 위해 실제로 금식”

0
201705251147326496.jpg원본이미지 보기

배우 이제훈이 25일 오전 서울 동대문 메가박스에서 열린 영화 ‘박열’(감독 이준익)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선서를 하고 있다.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이제훈이 ‘박열을 금식 촬영한 이유를 설명했다.

영화 ‘박열’(감독 이준익)의 제작보고회가 25일 오전 11시 서울 중구 동대문 메가박스에서 진행됐다.

이제훈은 “박열이라는 인물을 내면적, 외형적으로 표현하기 위해서 수염이나 부분가발을 붙였는데 밥을 먹으면 수염이 떨어지더라. 분장팀이 한 올 한 올 붙인 수염인데, 밥을 편하게 먹으면 수염이 망가졌다”고 말했다.

이어 “두 번째 이유는 실제 박열이 감옥에서 단식투쟁을 하기 때문이다. 시간이 갈수록 말라가는 박열의 모습을 표현하고 싶었다. 맛있는 밥차를 뒤로 하고 단백질 쉐이크 정도만 먹었다”고 덧붙였다.

이준익 감독은 “한 번도 마주 앉아서 밥을 먹은 적이 없었다. 식사 시간 되면 없더라”고 말했다.

‘박열’은 1923년 도쿄, 6천명의 조선인 학살을 은폐하려는 일제에 정면으로 맞선 조선 최고 불량 청년 ‘박열’과 그의 동지이자 연인 ‘후미코’의 믿기 힘든 실화를 그린 작품이다. 오는 6월 말 개봉 예정.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