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th칸영화제] 칸의 밤 밝힌 ‘불한당’…뜨거운 반응에 화답한 배우들의 눈물

0
설경구, 전혜진, 김희원, 임시완 순으로 눈가에 감격 눈물 맺혀
201705251341249841.jpg

‘불한당’ 배우들의 환희가 칸의 밤을 환하게 수놓았다.

24일 오후(현지시간) 프랑스 칸 뤼미에르 극장에서 열린 제 70회 칸국제영화제 미드나잇 스크리닝에는 ‘불한당:나쁜 놈들의 세상’(감독 변성현)의 공식 상영이 진행돼 배우 설경구, 임시완, 김희원, 전혜진이 참석했다.

‘불한당: 나쁜 놈들의 세상’은 범죄 조직의 1인자를 노리는 재호(설경구 분)와 무서울 것 없는 패기 넘치는 신참 현수(임시완 분)의 의리와 배신을 담은 범죄액션영화다. 변성현 감독의 손길을 거쳐 탄생한 이 작품은, 감각적이고 세련된 미장센과 유려한 액션 연출을 선보이면서 젊고 생기발랄한 누아르가 등장했다며 국내에서도 호평이 이어졌다.

더불어, 그간 침체에 빠졌던 설경구는 압도적인 묵직함과 새로운 섹시함으로 부활의 신호탄을 알렸고 군입대를 앞뒀던 임시완에게는 아이돌 최초 첫 칸의 입성이라는 영광까지 주어졌다. 임시완과 함께 전혜진, 김희원도 생애 최초로 레드카펫을 밟아 배우 인생의 또 다른 방점을 찍었다.

하지만 그들과 동고동락하며 지휘했던 변성현 감독의 SNS 발언은 논란의 불씨가 되었고 이는 곧 영화의 흥행에도 타격을 가했다. 이에 변 감독은 자신의 모든 잘못을 통감한다는 사과글과 함께 칸 불참 소식을 알렸다.

201705251341247861.jpg

영화의 수장이었던 감독의 부재는 배우들에게도 커다란 부담으로 다가갔을 테지만 그 모든 잡음들을 불식시키듯, ‘불한당’을 향한 객석의 반응은 뜨겁게 달아올랐다. 특히 설경구와 임시완의 밀당 ‘케미’가 잘 드러나는 시퀀스와 김희원이 능청스레 펼쳐내는 블랙코미디 그리고 그런 남자들을 압도적으로 휘어잡는 전혜진의 카리스마가 빛나는 순간, 웃음과 탄성이 끊이질 않았다는 후문이다.

상영 직후 7분간의 기립박수가 쏟아지자 배우들은 기쁨의 눈물을 흘리며 환호했다. 설경구는 감격한 듯 눈물을 보였고 전혜진과 김희원 역시 맺힌 눈물을 감출 수 없었다. 상영이 끝난 후 오랜 시간에 걸친 기립박수는 사실, 칸의 일반적인 화답이지만 속앓이를 겪었을 ‘불한당’ 배우들에게는 더욱이 감사하고, 특별한 순간으로 선사됐을 것이다.

현지의 뜨거운 반응을 증명하듯 ‘불한당’은 프랑스, 인도, 호주, 일본, 영국, 이탈리아 등 총 117개국에 판매되며 호재의 시작을 알렸다. 칸 영화제 집행위원장 티에리 프레모는 “역대급이라 할 만큼 관객 반응이 놀라울 정도로 뜨거웠다. 너무나 성공적인 미드나잇 스크리닝이었다”고 뿌듯한 마음을 내비쳤다.

이어 노르웨이 배급사 에즈 피달고(As Fidalgo)의 관계자인 페르난도 레노(Fernanda Renno)는 “두 남자가 생선에 대해 얘기하는 파워풀하고 임팩트 있는 오프닝 시퀀스부터 관객을 압도하고 시작한다. 비연대기적이고 혁신적인 편집과 신선한 대사가 두 캐릭터의 관계에 대해 몰입하게 한다. 무엇보다, 영상과 촬영이 굉장히 훌륭하고 아름답다. 오프닝과 엔딩의 차량신이 수미쌍관의 구조를 이루고 있는 점이 흥미롭다”고 극찬했다.

일본 배급사 트윈(Twin)의 케이조 카바타(Keizo Kabata) 역시 “불한당은 지난 몇 년 간 개봉한 영화 중 최고의 한국 범죄 영화라고 생각한다. ‘임무와 배신’이라는 주제를 다루는 밀도 높은 서스펜스 영화로 일본 관객들에게 강하게 어필할 것이다. 그리고 일본에서 임시완이 매우 주목 받는 한국 배우가 될 것임을 의심치 않는다”고 말했다.


/9009055@naver.com fn스타 이예은 기자 사진 홍종선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