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1★칸] 설경구 “‘불한당’ 후 섹시하단 말 100번도 더 들어”(인터뷰)

0
201705252252202121.jpg원본이미지 보기

정유진 기자 © News1


(칸=뉴스1) 정유진 기자 = 배우 설경구가 영화 ‘불한당: 나쁜 놈들의 세상'(변성현 감독) 이후 섹시하다는 말을 많이 듣는다고 했다.

설경구는 25일(현지시간) 프랑스 칸 해변에서 열린 뉴스1과의 인터뷰에서 ‘섹시하다’는 말을 많이 듣는 것에 대해 "’오아시스’ 때도 섹시했는데?"라며 "감독님이 다 부탁은 안 하고 가슴골, 팔뚝은 만들어달라고 하더라. 그 부분만. 재킷 입으면 드러난다고 그랬다"고 설명했다.

이어 "섹시하다는 말은 조금 들었다. 100번도 더 들었다"며 "그 전에 너무 없었나봐. 편집실에서는 다른 식으로 신선하다는 얘기를 듣는다. 편집 감독님이, 내 얘기를 하셨다고 한다. 신선하다고"라며 달라진 이미지에 대한 만족감을 표했다.

‘불한당: 나쁜 놈들의 세상’은 지난 24일 오후 11시(현지시각) 제70회 칸 영화제 비경쟁 부문 미드나잇 스크리닝 부문 공식 상영회에서 공개됐다. 현지 관객들은 영화가 끝난 직후 약 7분간 기립 박수를 치며 열광적인 반응을 보냈다. 이는 올해 초청된 영화 중 가장 장시간 기립 박수를 받은 기록이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