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링’ 이경규 다운 하차 소감 “동시간대 다른 프로 가도 되냐” 폭소

0
201507211130569556.jpg

‘힐링’ 이경규

‘힐링캠프’ 이경규가 하차에 대한 소감을 전해 눈길을 끈다.

20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기쁘지 아니한가’에서는 MC이경규와 성유리의 아듀 방송으로 ‘힐링 감상회’의 두 번째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이 날 방송에서 이경규는 “시원섭섭하다. 사실 힐링캠프를 통해서 많은 걸 배웠지만 그 전에 비해서 열정이 식어간다는 느낌이 있고, 힐링캠프가 새로운 발전을 해야하는데 내가 계속 있는건 발목을 잡는게 아닌가하는 생각이 들었다”며 운을 뗐다.

이어 그는 “그래서 얘기를 했고, 담당PD와 말을 해서 받아들였다. 그래서 자의반 타의반 결정을 했다. 제가 타인한테 이런 프로 저런 프로를 만들었다고 자랑을 하잖냐. 힐링캠프라는 큰 선물을 만들고 갑니다. 제가 떠나지만 자랑스러운 훈장이 될 것 같다”며 소감을 밝혔다.

성유리는 이경규의 마지막 메시지를 듣고 눈물을 보였다. 하지만 이경규는 이내 “가을에 복귀할 가능성이 높다”고 덧붙여 출연진들을 폭소케 했다.

이경규는 “잘 되고 안 되고 중요하지 않다. 김제동 씨가 가지고 있는 역량을 발휘하고 그걸 시청자들이 만족한다면 그게 된거다”라며 훈훈한 마무리를 지을 듯 하다가 “혹시 동시간대 다른 프로그램 나가면 안되냐”고 되물어 웃음보를 자극했다.

/fnstar@fnnews.com fn스타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