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궁화’ PD “막장 NO, 개연성 없다면 지적해달라”

0
201705261445285319.jpg원본이미지 보기

배우 이창욱, 도지한, 임수향, 남보라, 이은형(왼쪽부터)이 26일 오후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에서 열린 KBS1 일일드라마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무궁화’ PD가 막장 우려를 일축했다.

KBS 새 일일드라마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극본 염일호/연출 고영탁)의 제작발표회가 26일 오후 2시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진행됐다.

이날 고영탁 PD는 가족극이지만 결국 막장으로 흘러가지 않겠냐는 우려에 대해 "드라마를 만드는 사람들에게 ‘드라마는 무엇이냐’고 물으면 ‘갈등’이라고 말하곤 한다. 갈등이 없다면 심심하고 봐야할 이유가 없는 것처럼 말합니다. 그러다보니 막장까지 가기도 하고 늘 비슷한 구조로 흘러가는 경우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기본적으로 드라마는 이렇게 해야 재미있지 않을까? 라는 생각으로 인물을 설정하고, 기본적인 갈등구조를 짰다. 충분히 납득할 수 있고 개연성이 있는 갈등구조라고 생각한다. 만약 개연성이 없다는 지적을 받으면 수정하도록 하겠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는 경찰 지구대에서 벌어지는 다양한 사건들 속에서 좌충우돌하며 성장하는 순경 무궁화(임수향 분)의 사랑과 인생을 담은 드라마다. 오는 29일 첫 방송.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