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대 나갔다” 막말 논란 송성문, 사과했지만…

0

201910231811061870.jpg

키움 히어로즈 내야수 송성문이 ‘막말 논란’으로 사과의 뜻을 전했지만 비난 여론은 이어지고 있다.

23일 송성문은 두산과 키움의 한국시리즈 2차전이 열리는 잠실구장에서 경기가 시작하기 전 공식사과했다.

그는 "어제 한 행동에 대해 정말 많이 반성하고 있다. KBO리그 팬들을 실망시킨 부분에 많이 반성하고 있다"며 "영상을 직접 보진 못했다. 잘못된 행동으로 이런 논란이 생긴 것을 후회하고 반성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팀 동료들에겐 "정말 죄송하다. 내 잘못이니까 팀 동료들이 신경쓰지 말고 좋은 경기를 해줬으면 좋겠다"고 했다. KBO가 사후 징계를 내릴 수도 있는 부분에 대해선 "달게 받아들이겠다"고 답했다.

송성문은 앞선 22일 한국시리즈 1차전에서 더그아웃에 머물며 상대팀인 두산 베이스 선수들에게 막말하는 영상이 공개돼 논란에 휩싸였다.

해당 영상에서 송성문은 "팔꿈치 인대 나갔다", "2년 재활", "자동문이야, 최신식 자동문", "1500만원 짜리야"라고 소리쳤다.

이에 야구 팬들은 "송성문의 발언이 도가 지나치다" 는 등 비판했고, 송성문은 경기 직후 SNS를 통해 사과했다.

송성문은 23일 경기장에 도착한 뒤 두산 선수단을 찾아 사과 의사를 전달했지만, 두산 측은 KS기간임을 감안해 이를 사양했다고 전해졌다.

#송성문 #키움 #두산 #막말논란 #한국시리즈

banaffle@fnnews.com 윤홍집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