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20 월드컵] 첫 패배 속 믿음직했던 ‘주축’ 이상민-정태욱

0
201705262207195142.jpg원본이미지 보기

26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FIFA U-20 월드컵 코리아 2017’ A조 잉글랜드와 대한민국의 축구경기에서 정태욱이 상대 선수와 볼다툼을 하고 있다. 2017.5.26/뉴스1 © News1 오장환 기자


(수원=뉴스1) 김도용 기자 = 한국이 조 1위 자리는 놓쳤지만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그동안 최전방의 이승우, 백승호(이상 바르셀로나)는 많은 스포트라이트를 받은 반면 뒤에서 궂은일을 하던 이상민(숭실대)과 정태욱(아주대)은 그렇지 못했다. 하지만 한국이 무난하게 조별 예선을 통과할 수 있었던 것은 수비 중심을 잡아준 이상민과 정태욱의 공이 크다.

한국은 26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잉글랜드와의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코리아 2017’ A조 조별예선 3차전에서 0-1로 졌다. 이번 대회 첫 패배를 당한 한국은 2승 1패(승점 6점)가 되면서 잉글랜드(2승 1무, 승점 7점)에 밀려 조 2위가 됐다.

기니, 아르헨티나를 상대로 2연승을 거둔 신태용 감독은 이미 잉글랜드전에서 이승우와 백승호에게 휴식을 부여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16강 진출이 결정된 만큼 굳이 팀의 주축 두 명을 기용하지 않겠다는 의미였다.

이승우와 백승호가 빠진 한국은 공격수 2명을 최전방에 두는 공격 전술을 들고 나왔다. 수비도 아르헨티나전에서 선보인 포어 리베로를 둔 스리백이 아닌 전형적인 스리백 카드를 꺼냈다.

전술과 함께 선발 명단도 많은 변화가 있었다. 그동안 출전 기회를 잡지 못했던 한찬희(전남), 이정문(연세대)이 출전했다. 그동안 교체로만 나섰던 임민혁(서울)과 하승운(연세대)도 선발로 나섰다.

이런 변화 가운데서도 한국 수비의 중심은 이상민과 정태욱이 잡았다. 둘은 이번 대회에서 신태용 감독에게 큰 신뢰를 받고 있는 주축이다.

지난해 11월부터 대표팀 지휘봉을 잡았던 신태용 감독은 그동안 한찬희에게 주장 역할을 맡겼다. 하지만 이번 대회를 앞두고 한찬희를 대신해 이상민에게 주장 완장을 채웠다. 2015년 U-17 월드컵에서의 주장 경험과 실력 모두를 높이 평가한 것이 이유다.

정태욱은 지난해 1월 포르투갈 전지훈련부터 대회 전 평가전까지 치른 9번의 연습 경기에서 622분 출전으로 가장 많은 시간을 소화했다. 지난 3월 아디다스 컵에서는 목 부상을 당했지만 신태용 감독은 회복이 완벽하게 되지 않았던 정태욱을 최종 명단으로 선발, 변함없는 믿음을 나타냈다.

둘은 이번 대회 기니전부터 3경기 연속 선발 출전했다. 포백, 변형 스리백, 스리백 등 어떤 수비 전술을 들고 나와도 중심은 늘 이상민과 정태욱이었다.

잉글랜드를 맞아서도 둘은 선발로 출전, 발을 맞추면서 상대의 거센 공세를 막아냈다. 비록 후반 11분 키어런 도월에게 불의의 일격을 당했지만 둘은 침착하게 잉글랜드를 막았다.

잉글랜드는 세계적인 리그인 프리미어리그 유소년팀에서 치열한 경쟁을 뚫은 자원들이다. 몇몇은 프리미어리그에 데뷔하기도 했다. 하지만 이상민과 정태욱은 전혀 주눅들지 않고 투혼의 수비를 펼치면서 홈 팬들의 박수를 이끌어냈다.

토너먼트에 진출한 한국이 목표한 4강, 그 이상에 오르기 위해서는 수비 안정이 우선이다. 이를 위해서는 이상민과 정태욱의 활약이 계속해서 필요하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