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끝내기 만루포까지…’되는 집’ KIA의 새로운 스타 최원준

0
201705291028372883.jpg원본이미지 보기

지난 28일 오후 광주 KIA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7 KBO리그 프로야구’ KIA타이거즈와 롯데자이언츠의 경기에서 11회 말 KIA의 최원준이 만루 상황에서 끝내기 홈런 세레머니를 하고있다. 2017.5.28/뉴스1 © News1 남성진 기자


(서울=뉴스1) 권혁준 기자 = 역시 ‘되는 집’은 뭐가 달라도 다르다. 주전 3루수 이범호의 부상에 고민이 생겼던 KIA 타이거즈가 혜성같이 등장한 고졸 2년차 내야수 최원준(20)의 활약에 오히려 새로운 활력소를 얻었다.

최원준은 지난 28일 광주 KIA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전에서 4-4로 맞선 연장 11회말 1사 만루에서 끝내기 홈런을 터뜨려 팀의 8-4 승리를 이끌었다.

최원준에게는 드라마틱한 하루였다. 그는 3회 첫 타석에서 안타를 쳤지만 이후로는 좀처럼 좋은 타구를 만들지 못했다.

7회 이후 승부처에서 롯데는 노골적으로 최원준을 선택했다. KIA가 4-4 동점을 만든 이후 7회말 2사 2,3루에서, 9회말 1사 2,3루에서 모두 김선빈을 거르고 최원준과의 승부를 택했다. 최원준은 7회 3루 파울플라이, 9회 삼진으로 물러나 고개를 떨궜다. 앞서 4회 2사 1,3루에서도 김선빈에게 고의성 짙은 볼넷이 나왔다는 것을 감안하면 최원준은 세 번의 만루 찬스를 놓친 셈이었다.

그리고 연장 11회말 1사 2,3루에서 다시 한 번 롯데는 김선빈을 걸렀고 최원준을 선택했다. 최원준은 이번엔 놓치지 않았다. 윤길현의 초구를 그대로 걷어올렸고, 우측 담장을 넘기는 만루홈런으로 이어졌다.

최원준은 서울고를 졸업하고 지난해 신인 2차지명에서 1라운드 3순위로 KIA의 지명을 받아 입단한 유망주다. 지난 시즌에도 막판 기회를 받아 14경기에서 0.458(24타수 11안타)의 타율로 가능성을 보여줬던 그는 이번 만루홈런으로 확실히 눈도장을 찍었다.

사실 올 시즌 우승을 노리는 KIA의 전력에서 최원준이 비집고 들어갈 틈은 없어보였다. 하지만 최근 주전 3루수 이범호가 햄스트링 부상으로 전력에서 이탈하면서 최원준에게 기회가 왔다.

일차적으로 기회를 받았던 김지성이 기대를 충족시키지 못하면서 최원준에게 그 몫이 돌아왔다.

그리고 최원준은 모처럼 돌아온 1군 선발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25일 한화 이글스전에서 4타수 2안타를 기록한 것을 시작으로 4경기 연속 안타. 27일 롯데전에서는 2루타 2개를 포함해 3안타의 맹타를 휘둘렀고, 끝내기 만루포를 친 28일 롯데전에서도 2안타 5타점을 기록했다.

최근 4경기 성적은 15타수 8안타(0.533)에 6타점 3득점. 몇 경기 나서지 않았기 때문에 속단하기는 어렵지만 현재까지는 이범호의 빈 자리를 빈틈없이 메워주고 있는 최원준이다.

‘안 되는 집’은 작은 불안 요소에도 무너지고, ‘되는 집’은 위기도 기회로 바꾸는 법이다. 올 시즌 현재까지의 KIA가 그런 모습을 보이고 있고, 최원준은 ‘잘 되는 집’의 새로운 스타로 도약할 채비를 마쳤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