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을 지켜라’ 변희봉 “600만 어르신들에게 힘이 되고파”

0

201505071454170027.jpg

배우 변희봉이 ‘가족을 지켜라’를 통해 어르신들의 힘이 되고 싶다고 밝혔다.

7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KBS1 일일드라마 ‘가족을 지켜라’(극본 홍영희, 연출 전성홍) 제작박표회에 전성홍 PD, 배우 변희봉, 반효정, 최일화, 이휘향, 재희, 강별, 정혜인, 박효진(나르샤), 신승환, 로미나, 이열음 등이 참석했다.

이날 변희봉은 “제일 나이 많은 할아버지 역할을 맡았다. 평생을 가족을 위해서 살았다고 생각을 하고 가족의 품에 돌아왔는데 현실은 그렇지 못하다”고 운을 뗐다.

이어 현장에서 그는 “너무 오랜 세월을 가족들은 가족들대로, 가장은 가장대로 가족들은 아버지가 없는 외로움에서 컸다고 생각한다. 그 속에서 벌어지는 아주 보편적인 우리들의 가정 이야기다”라고 말했다.

또한 변희봉은 “600만이 넘는 어르신들이 생겨나고 있다. 이 드라마를 통해서 그분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는 인물이 되도록 열심히 하겠다”며 소감을 전했다.

변희봉은 극 중 동네 오지랖 넓은 할아버지지만 마음만은 오대양 육대주를 누비는 바다사나이 ‘마드로스 정’ 정수봉 역을 맡았다.

한편 ‘가족을 지켜라’는 삼부자의 바람 잘 날 없는 치열한 일상을 통해 우리 시대 가족의 현주소에 대해 짚으며, 다양한 가족들의 삶을 통해 가족의 소중함과 그들의 희망 찾기를 그려나가는 작품으로 오는 11일 오후 8시 25분 첫 방송한다.

/fn스타 fnstar@fnnews.com 홍가화 기자 사진 김현우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