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테랑’ 류승완 감독 “유해진, 한 인물로 넓은 스펙트럼 표현”

0

201507211648501107.jpg

류승완 감독이 배우 유해진의 매력을 언급했다. 21일 오후 서울시 성동구 왕십리 CGV에서 열린 영화 ‘베테랑’(감독 류승완) 언론시사회에 류승완 감독을 비롯해 황정민, 유아인, 오달수, 유해진, 장윤주가 참석했다.

이날 류승완 감독은 유해진의 악역 캐스팅에 대해 “‘부당거래’, ‘베테랑’ 모두 악역으로 모셨다. 유해진 선배가 악역을 하게 되면 그냥 악당으로 보이지 않는다”고 운을 뗐다.

이어 현장에서 류 감독은 “나쁜 일을 하는 어떤 사람으로 보인다. ‘부당거래’에서 최후를 맞이하기 전에 나오는 장면도 대본에 없는 신이었다. 악당 캐릭터가 아닌 사람으로 보이게 하는 힘이 있다”고 말했다.

또한 류 감독은 “코믹한 역할이나 인간적이고 선한 역할은 다른 감독님들도 많이 만드신다. 이 배우가 갖고 있는 다른 지점이 매력이 있다. 한 인물이 가지고 있는 스펙트럼을 넓게 표현해준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베테랑’은 안하무인 유아독존 재벌3세(유아인 분)를 쫓는 베테랑 광역수사대의 활약을 그린 범죄오락액션으로 오는 8월 5일 개봉한다.

/fnstar@fnnews.com fn스타 홍가화 기자 사진 김현우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