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빙’, 조진웅-김대명-신구 주연 확정 ‘20일 크랭크인’

0

201507220946257007.jpg

‘4인용 식탁’에 이은 이수연 감독의 두 번째 심리스릴러 ‘해빙’이 첫 촬영을 마쳤다. 영화 ‘해빙’(감독 이수연)이 배우 조진웅과 김대명, 신구로 주연 캐스팅을 확정 짓고 지난 20일 남양주 종합촬영소에서 크랭크인했다.

‘해빙’은 얼어붙었던 한강이 녹고 머리가 잘린 여자의 시체가 떠오르면서 드러나기 시작하는 연쇄살인의 비밀을 둘러싼 심리스릴러 영화다.

특히 한국영화에서 보기 드문 심리스릴러로 극 중 조진웅은 수도권의 위성도시에서 연쇄살인사건의 비밀리 휘말리게 된 내시경 전문 내과 의사 승훈을 맡았다. 김대명과 신구는 승훈이 세 들어 살게 된 원룸의 집주인이자, 연쇄살인의 비밀을 쥔 것으로 의심되는 정육식당을 운영하는 부자 성근과 정노인으로 출연한다.

이날 첫 촬영을 마친 조진웅은 “재미있는 스릴러가 나올 것 같다. 한 계단, 한계단 차곡차곡 잘 밟아 나갈 것이다”라며 소감을 전했다.

한편 ‘해빙’은 조진웅과 김대명, 신구의 상렬한 변신과 연기파 배우들의 앙상블로 기대를 모은다.

/fnstar@fnnews.com fn스타 홍가화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