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수상 비결? 저스틴 비버보다 꾸준히 일상 공유”

0

   

201705291206009283.jpg

방탄소년단이 저스틴 비버를 제치고 상을 받을 수 있었던 이유를 추측했다.

방탄소년단은 29일 오전 서울 중구 롯데호텔서울 크리스탈볼룸홀에서 2017 빌보드 뮤직 어워드 수상 기념 기자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방탄소년단은 저스틴 비버를 제치고 수상을 할 수 있었던 이유에 대해 "SNS상 소통 빈도는 우리가 더 많지 않을까 싶다. 멤버가 일곱명이기 때문에 그렇다"고 추측했다.

제이홉은 "일상 공유를 많이 한다. 그런 면에서 괜찮지 않나 싶다"고 방탄소년단만의 차별점을 밝혔다.

지민은 "다른 분들 모니터를 못해서 잘 모르겠지만, 우리는 꾸준함이 있다고 생각한다. 우리가 하고 싶은 것을 하긴 하지만, 팬들을 위해 사진이나 글을 계속 올리는 게 수상 비결이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21일(현지 시각) 미국 라스베이거스 T-모바일 아레나에서 열린 2017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서 톱 소셜 아티스트 부문상을 수상했다. 이들은 3억이 넘는 투표수로 6년 연속 수상자 저스틴 비버를 압도적으로 제쳤다.케이팝(K-POP) 그룹으로는 모든 부문 포함해 최초 수상이다.

/lshsh324_star@fnnews.com 이소희 기자 사진=김현우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