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th칸] 황금종려상 ‘더 스퀘어’에게로…홍-봉 수상보다 빛난 韓영화의 기록

0
201705291828175603.jpg
다섯 편의 영화 진출, 심사위원으로 자리한 국내 감독. 외신의 취재 열기는 뜨거웠고, 기립박수도 여러 번 터져나왔다. 비록 트로피의 영예를 안지는 못했지만, 칸에서 한국 영화의 위상이 다시 한 번 증명됐다.

제70회 칸국제영화제 폐막식이 28일(현지시간) 오후 프랑스 칸 팔레 드 페스티발의 뤼미에르 극장에서 열렸다. 이날 황금종려상의 영광은 루벤 외스틀룬드 감독의 ‘더 스퀘어’ 가 차지했다.

‘더 스퀘어’는 설치 전시를 하는 한 큐레이터의 얘기를 담은 블랙코미디로, 루벤 외스틀룬드 감독의 첫번째 장편영화다. 특히 해당작은 경쟁 진출작 후보 부문 발표가 끝난 뒤에, 추가로 결정된 작품으로 의미가 깊다. 앞서 루벤 외스틀룬드 감독은 2014년 영화 ‘투리스트’를 통해 주목할 만한 시선 심사위원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심사위원대상은 로빈 캉필로 감독의 ‘120 비츠 퍼 미닛’이 받았으며 심사위원상은 안드레이 즈비아긴체프 감독의 ‘러블리스’가 수상했다. 이어 감독상은 ‘매혹당한 사람들’의 소피아 코폴라 감독에게 돌아갔다. 1974년 미국 시민전쟁 동안 버지니아 주의 여학교에서 펼쳐지는 내용을 그려낸 소피아 코폴라 감독은 여성 감독이 가진 힘을 제대로 증명해내 더욱 뜻깊게 다가온다.

남우주연상은 ‘유 워 네버 리얼리 히어’의 호아킨 피닉스가, 여우주연상의 영광은 ‘인 더 페이드’의 다이앤 크루거가 안았다. 한국 최초 제67회 베를린국제영화제 여우주연상을 수상하며 국제적인 인정을 받고 있던 김민희가 연이어 ‘칸의 여왕’ 자리까지 차지할 수 있을지 기대를 모았지만 아쉽게 불발됐다.

무엇보다 홍상수 감독의 ‘그 후’와 봉준호 감독의 ‘옥자’가 경쟁 부문에 진출하며 황금종려상 수상 가능성에 기대가 모아졌으나 수상 명단에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하지만 올해는 무려 5편의 한국 장편 영화가 칸국제영화제 입성에 성공함으로써 탄탄한 한국 영화의 미래를 내비쳤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201705291828184889.jpg

특히 9번째 칸의 부름을 받은 홍 감독은 특별한 한 해로 기록될 전망이다. 1998년 ‘강원도의 힘’으로 주목할만한 시선 부문 초청 이후 ‘오! 수정’, ‘여자는 남자는 미래다’, ‘극장전’, ‘잘 알지도 못하면서’, ‘하하하’, ‘북촌방향’ 그리고 ‘다른 나라에서’까지 경쟁 및 비경쟁 각종 부문에서 초청 받았다. 특히 올해는 ‘그 후’와 스페셜 스크리닝에 초청된 ‘클레어의 카메라’까지 동시에 초청되는 쾌거를 누려 다시금 세계 시장 속 홍 감독의 저력을 입증한 셈이다.
201705291828180744.jpg


또한 봉준호 감독의 ‘옥자’ 진출도 값진 결과다. 칸 최초로 세계 최대 스트리밍 사이트인 넷플릭스 제작 영화가 진출하는 역사를 세웠지만 동시에 영화제 기간 내내 여러 구설수와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2006년 ‘괴물’, 2008년 ‘도쿄!’, 2009년 ‘마더’를 통해 칸에 초청된 이후 최초로 경쟁 부문 진출에 성공한 봉 감독은 본인에게도 황홀한 기억들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201705291828188195.jpg

수상 여부와는 관련이 없지만 칸의 영광을 누릴 대로 누리고 온 두 작품의 행보도 기대를 모은다. 비경쟁 부문 미드나잇 스크리닝에 초청된 ‘악녀’와 ‘불한당: 나쁜 놈들의 세상’은 현지에서도 뜨거운 반응을 불러일으키며 한국 상업영화의 거대한 가능성을 내비쳤다. 특히 ‘악녀’는 김옥빈에게 ‘박쥐’ 이후 두 번째 칸 레드카펫을 밟는 영광을 선사했고, ‘불한당: 나쁜 놈들의 세상’ 역시 네 번째 칸 진출을 기록한 설경구를 비롯해 임시완, 전혜진, 김희원에게도 배우로써 갖는 새로운 영광의 기회를 안겼다.

더불어 박찬욱 감독이 세계적 저명한 인사들과 함께 심사위원 자리에 앉은 것 역시 더할 나위 없는 영광의 순간이었다. 1994년 신상옥 감독, 2009년 ‘밀양’의 이창동 감독, 2014년 배우 전도연에 이어 네 번째 한국인 심사위원이 된 그는 다시 한 번 ‘깐느박’ 수식어를 견고하게 다졌다.
◇ 이하 제70회 칸국제영화제 수상작(자)
▲ 황금종려상=‘더 스퀘어’ (루벤 외스틀룬드 감독)
▲ 심사위원대상=‘120 비츠 퍼 미닛’ (로빈 캉필로 감독)
▲ 감독상=‘매혹당한 사람들’ (소피아 코폴라 감독)
▲ 심사위원상=‘러블리스’ (안드레이 즈비아긴체프 감독)
▲ 남우주연상=호아킨 피닉스 (‘유 워 네버 리얼리 히어’)
▲ 여우주연상=다이앤 크루거 (‘인 더 페이드’)
▲ 각본상=‘유 워 네버 리얼리 히어’ (린 램지 감독), ‘더 킬링 오브 더 세이크리드 디어’ (요르고스 란티모스 감독)
▲ 70주년 기념 특별상=니콜 키드먼
▲ 촬영상(황금카메라상)=‘준느 팜므’ (레오노르 세라이예 감독)
▲ 단편상=‘카토’ (테포 아이락시넨 감독)
▲ 단편 황금종려상=‘어 젠틀 나이트’ (치우 양 감독)
/9009055@naver.com fn스타 이예은 기자 사진 CJ엔터테인먼트, 넷플릭스, NEW 제공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