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랩몬스터 “생각보다 10배 이상 많은 인터뷰 요청 들어와”

0

   

201705291214171031.jpg

방탄소년단 랩몬스터가 빌보드 시상식 당시 느꼈던 인기를 언급했다.

방탄소년단은 29일 오전 서울 중구 롯데호텔서울 크리스탈볼룸홀에서 2017 빌보드 뮤직 어워드 수상 기념 기자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랩몬스터는 "마젠타카펫은 한국과 다르게 언론 취재를 위한 축제 같더라. 100여 개 정도 되는 매체가 와서 부스별로 대기를 하고 계신다. 포럼과 같다"고 빌보드 시상식의 마젠타카펫과 국내 레드카펫의 차이점을 밝혔다.

이어 "미리 요청해주신 미디어의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벤트 같은 형식의 레드카펫이었다"라면서 "인터뷰를 많이 요청해주셔서 다 소화하지 못할 정도였다. 생각했던 것보다 10배 이상 더 큰 반응을 해주셨다"고 당시 뜨거웠던 반응을 회상했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21일(현지 시각) 열린 2017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서 톱 소셜 아티스트 부문상을 받았다. 톱 소셜 아티스 상은 지난 1년간 앨범 및 디지털 노래 판매량, 스트리밍, 라디오 방송 횟수, 공연 및 소셜 참여 지수 등의 데이터와 5월 1일부터 진행된 글로벌 팬 투표를 합산해 최종 수상자를 선정했다.

/lshsh324_star@fnnews.com 이소희 기자 사진=김현우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