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골퍼 배상문, 법원 판결 전적으로 존중 ‘병역 의무 다하겠다’ 결정

0
201507221642214858.jpg

배상문

프로골퍼 배상문이 법원의 판결을 존중해 입대하겠다고 밝혔다.

22일 배상문(29)은 “오늘 제가 병무청을 상대로 제기한 국외여행기간 연장허가 신청 불허가 처분 취소 소송이 병무청의 승소로 결론이 났다. 법원의 판결을 전적으로 존중하며 법의 판단을 겸허히 수용할 것이다”고 전했다.

이어 배상문은 “저를 응원해주시는 팬들은 물론 국민 여러분께 잠시나마 걱정을 끼쳐 드린 것에 대해 사과드린다. 조속한 시일 내에 귀국해 병역의 의무를 다하는 것만이 장차 골프 선수로 더 클 수 있다는 생각을 가지게 됐다. 다만 귀국 시기는 신중히 고민해서 최대한 빨리 알려 드리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대구지법 제1행정부는 이날 선고공판에서 “배 선수가 미국에서 상당기간 PGA 활동을 하며 체류했더라도 국외 이주 목적을 갖추지 못했기 때문에 배 선수의 주장은 이유가 안된다”고 판시했다.

한편 현재 PGA 투어 캐나다오픈에 출전하기 위해 캐나다에 머무는 배상문은 지난 2013년부터 미국 영주권을 얻고 병무청에서 국외여행 기간을 연장해 미국에서 선수 생활을 해왔다.

배상문 입장에 네티즌들은 “배상문, 아쉽겠네” “배상문, 군대문제” “배상문, 빨리 해결하세요”등의 다양한 의견을 보이고 있다.

/news@fnnews.com 온라인뉴스팀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