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구글 인수설 부인, 주가 ‘들었다 놨다’ 했던 ‘인수설’ 결국 “사실무근”

0
201507221927207172.jpg
LG전자 구글 인수설 부인

LG전자가 인터넷 기업 구글의 인수설을 부인해 눈길을 끌었다.

조성진 LG전자 사장은 22일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열린 세탁기 신제품 출시 기자 간담회에서 ‘구글의 LG전자 인수설’에 대해 "처음 듣는 이야기"이라고 밝혔다.

앞서 증권가에서는 구글이 LG전자 지분 35%(약 2조5억원)를 블록딜 방식으로 인수해 현재 최대 주주인 ㈜LG를 제치고 최대주주로 올라설 계획이라는 사실 무근의 소문이 돌고 있었다.

이 같은 인수 관련 루머로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LG전자 주가는 급등과 급락을 반복하는 등 혼란스러운 상황을 겪었다.

실제로 0.59% 하락 출발한 LG전자는 구글의 인수설이 나온 오전 11시 전후로 급등하기 시작했으며, 오전 11시 36분쯤에는 14.52%까지 오르기도 했다.

그러나 LG전자가 사실무근이라고 인수설을 부인하면서 LG전자의 주가는 다시 급락해 원래 수준을 유지하기 시작했다.

한편 네티즌들은 LG전자 구글 인수설 부인에 대해 "LG전자 구글 인수설 부인, 어쩐지","LG전자 구글 인수설 부인, 진짜 인수하는 줄 알았는데","LG전자 구글 인수설 부인, 이런 소문은 누가 내는거야" 등의 반응을 보였다.

/news@fnnews.com 온라인뉴스팀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