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을 지켜라’ 강별 “촬영현장 아이들과 함께해 재밌는 일 많아”

0

201505071741452767.jpg

배우 강별이 ‘가족을 지켜라’의 화기애애한 현장 분위기를 전했다.

7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KBS1 일일드라마 ‘가족을 지켜라’(극본 홍영희, 연출 전성홍) 제작박표회에 전성홍 PD, 배우 변희봉, 반효정, 최일화, 이휘향, 재희, 강별, 정혜인, 박효진(나르샤), 신승환, 로미나, 이열음 등이 참석했다.

이날 강별은 기존 드라마와 다른 형태의 가족구성에 대한 질문에 “극 중 옥탑방 가족이 흔히 볼 수 있는 형태는 아니다. 갈 곳을 잃은 친구들이 모여서 가족보다 더 진한 가족의 형태를 이루고 있다”라고 답했다.

이어 현장에서 그는 “촬영장에서 감독님이 우리가 똘똘 뭉쳐야 된다고 하셨다. 그래서 자매처럼, 오누이처럼 장난도 치면서 찍고 있다”라며 “아이들과 함께하다보니 재밌는 일들이 많다. 방송을 통해 보실 수 있을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강별은 극 중 병원 구내식당 조리사 보조로 아버지가 재혼한 뒤 독립해서 일곱 명의 갈 곳 없는 아이들을 키우는 처녀가장 이해수 역을 맡았다. 그는 늘 가족이 그립고 정이 많은 인물이다.

한편 ‘가족을 지켜라’는 삼부자의 바람 잘 날 없는 치열한 일상을 통해 우리 시대 가족의 현주소에 대해 짚으며, 다양한 가족들의 삶을 통해 가족의 소중함과 그들의 희망 찾기를 그려나가는 작품으로 오는 11일 오후 8시 25분 첫 방송한다.

/fn스타 fnstar@fnnews.com 홍가화 기자 사진 김현우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