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주헌, 지민에 “팬이지만 랩은 잘 못해 ” 디스전 대박!

0
201507231039026968.jpg

‘라디오스타’ 지민

‘라디오스타’ 지민과 주헌이 디스전을 펼쳐 눈길을 끈다.

22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서는 ‘만찢남녀’ 특집으로 홍석천, 이국주, AOA 지민, 몬스타엑스 주헌이 출연해 자리를 빛냈다.

이날 몬스타엑스 주헌이 AOA 지민과 랩 배틀을 시작했지만 주헌은 수줍어 지민과 눈도 못 마주쳐 폭소케 했다.

보다 못한 MC김구라는 "눈을 쳐다보면서 해"라고 하자 주헌은 "제가 개인적으로 팬이라서"라고 말해 눈길을 모았고 지민도 "저도 떨리네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하지만 이날 방송 중 두 사람간에 긴장감이 도는 디스전도 펼쳐져 시청자를 헷갈리게 했다.

이날 주헌은 “아이돌로선 팬이지만 랩은 잘 못해. 그 랩은 엉터리 랩스타 발”이라며 지민을 디스한 가운데 당사자인 지민은 불쾌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지민은 “나한테 왜 그러나? 나도 하겠다”라며 디스를 쏟아냈다. 이어 지민은 “난 아직 주헌을 아이돌로서도 인정 못한다”라고 덧붙이며 복수를 하기도 했다.

이에 주헌이 “내가 원래 디스 같은 걸 잘 안 하는데”라고 해명하자 지민은 “나한테 하지 않았나!”라고 소리를 치기도 했다.

한편, 22일 지민은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서 걸그룹 대전을 피하고 싶었다고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fnstar@fnnews.com fn스타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