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LB] 김현수, 5G만에 출전해 ‘적시 2루타’ 폭발(종합)

0
201706031114314290.jpg원본이미지 보기

볼티모어 오리올스 김현수. ©AFP=News1


(서울=뉴스1) 정명의 기자 = 김현수(29·볼티모어 오리올스)가 5경기만에 그라운드를 밟아 적시 2루타를 폭발시켰다.

김현수는 3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메릴랜드주 볼티모어의 오리올파크앳 캠든야즈에서 열린 2017 메이저리그 보스턴 레드삭스와 홈 경기에 7번타자 좌익수로 선발 출전했다.

지난달 29일 휴스턴 애스트로스전 이후 5경기만의 출전. 그 동안 김현수는 교체 출전도 하지 못하며 컨디션 조절에 어려움을 겪었지만 이날 장타로 존재감을 드러냈다.

3타수 1안타 1타점을 경기를 마친 김현수는 시즌 타율을 종전 0.246에서 0.250으로 끌어올렸다.

첫 타석은 범타였다. 2회말 선두타자로 등장한 김현수는 상대 선발 릭 포셀로에게 3루수 플라이로 물러났다.

2-1로 앞선 4회말 1사 1루에서 김현수에게 두 번째 타격 기회가 주어졌다. 김현수는 상대 선발 릭 포셀로의 빠른공을 공략해 우익수 방면 2루타를 터뜨렸다. 1루 주자를 홈으로 불러들이며 점수 차를 3-1로 벌리는 적시타. 또한 김현수의 시즌 4번째 타점이었다.

6회말에는 1사 1,3루 찬스가 김현수에게 주어졌다. 하지만 김현수는 투수 땅볼을 쳐 3루 주자가 홈에서 아웃당하게 만들었다. 김현수는 1루에서 세이프. 그러자 볼티모어 벤치는 김현수를 대주자 조이 리카드와 교체했다.

경기는 볼티모어의 3-2 승리로 끝났다. 볼티모어는 3연승을 달리며 29승24패를 기록,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 2위로 올라섰다. 2연패에 빠진 보스턴은 29승25패로 같은 지구 3위로 내려앉았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