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역시’ 호날두, UCL 득점사를 다시 쓰다

0
201706040547571040.jpg원본이미지 보기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4일(한국시간) 영국 카디프의 밀레니엄 스타디움에서 열린 유벤투스와의 2016-17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서 득점 후 환호하고 있다. © AFP=News1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2·레알 마드리드)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득점사를 새롭게 썼다. ‘역시’ 호날두라는 말이 나올 수밖에 없는 맹활약이었다.

호날두는 4일(한국시간) 영국 카디프의 밀레니엄 스타디움에서 열린 유벤투스와의 2016-17 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서 두 골을 기록하면서 팀의 4-1 승리를 이끌어냈다.

이로써 호날두는 2007-08시즌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 처음으로 챔피언스리그 우승을 경험 한 데 이어 2013-14 시즌, 2015-16 시즌에 이어 네 번째로 유럽 정상에 올랐다.

이날 호날두는 최전방에 자리해 유벤투스의 수비를 공략했다. 그리고 그는 전반 20분 자신에게 찾아온 기회를 바로 골로 연결했다. 호날두는 오른쪽 측면에서 내준 다니 카르바할의 패스를 잡지 않고 바로 슈팅했다. 공은 상대 수비수 레오나르도 보누치 발에 맞고 굴절되면서 잔루이지 부폰 골키퍼의 손을 피해 골로 연결됐다.

이골로 호날두는 2007-08, 2013-14 시즌에 이어 세 번째 결승전에서 골 맛을 봤다. 이는 챔피언스리그 역사상 처음이다. 또한 이골로 호날두는 올 시즌 대회 11호골을 신고, 자신의 라이벌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와 득점 공동 선두 부문에 올라섰다.

레알 마드리드에게도 의미 있는 골이었다. 레알 마드리드는 앞서 챔피언스리그에서 총 499골을 기록했는데 호날두의 골로 사상 최초로 대회 500골을 달성한 팀이 됐다.

호날두의 활약은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팀이 2-1로 앞서고 있던 후반 19분 호날두는 루카 모드리치의 패스를 받아 팀의 세 번째 골이자 자신의 멀티골을 기록했다.

이로써 호날두는 올 시즌 챔피언스리그 12골로 대회 득점 1위를 확정지으면서 지난 2012-13 시즌부터 5년 연속 대회 득점왕에 오르는 영광을 누렸다. 챔피언스리그 득점왕 5연패는 호날두가 최초다. 앞서 메시가 2008-09시즌부터 2011-12 시즌까지 4연속 득점왕에 오른적이 있었다.

게다가 호날두는 이날 두골을 추가, 챔피언스리그 통산 105호 골이 되면서 대회 역사상 최다 득점 기록을 경신했다.

호날두는 팀의 우승과 함께 득점과 관련된 수많은 개인 기록을 세우면서 잊을 수 없는 밤을 만들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