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해진, ‘포레스트’ 촬영장서 ‘웃음제조기’ 자처…스태프들의 비타민

0

202002041037447902.jpg

[FN스타 백융희 기자] 배우 박해진이 ‘포레스트’ 촬영 현장의 소탈한 ‘웃음제조기’로 사랑받고 있다.

KBS2 수목드라마 ‘포레스트’는 현실적인 욕망을 지닌 인물들이 각자 행복하지 않은 기억으로 입은 마음의 상처를 ‘숲’이라는 공간에 모여들면서 치유해나가고 행복의 본질을 깨닫는 내용을 그린 작품이다. 박해진은 냉철한 완벽주의자인 M&A 전문가 강산혁 역할을 맡았다. 산혁은 이후 119 특수구조대원으로 잠입, 그 어떤 목적의식보다 사람을 살리겠다는 순수한 열정을 드러내는 인물로 변신한다.

숲을 중심으로 인물들의 갈등과 화해를 그린 ‘포레스트’는 강원도 내 도처를 돌며 촬영을 진행했고, 박해진은 소방관으로 사람을 구하는 역할까지 담당하며 가장 힘들었던 드라마로 ‘포레스트’를 꼽을 정도로 체력과 시간 싸움 속에 드라마를 촬영했다.

이처럼 고단한 현장에서도 박해진은 늘 주연배우의 품격을 유지하며 스태프들에게 웃음을 주고 틈만 나면 간식과 사탕을 나누는 등 모두의 에너지가 됐다.

‘포레스트’의 한 스태프는 “해진이 형이 없었으면, 드라마 완주는 불가했을지도 모른다. 항상 모든 스태프들 지켜보고 있다 위로의 한마디를 던지고 가곤 했다. 어깨를 툭툭 치며 힘내라고 하거나, 어깨동무를 해주시기도 하고, 뭔가 실수가 있을 땐 슬쩍 와서 ‘네 잘못 아니야’라고 조용히 얘기하곤 특유의 미소를 보여준다. 그런 배려심 넘치는 모습 하나에 정말 거짓말처럼 힘이 나곤 했다. ‘아 주인공 배우가 우리를 알아주는 구나’라는 생각에 늘 힘이 나곤 했다”라며 고마움을 전했다.

또 “사실 어렵고 힘든 촬영이 많아 주인공이 가장 체력소모가 컸을 텐데 전 스태프를 하나도 빠짐없이 챙겨주셔서 지금도 가장 애정 하는 배우를 꼽으라면 해진 형”이라며 비단 연기자로서뿐 아니라 인간적인 면모를 지닌 사람으로서 박해진에 대한 큰 애정을 드러냈다.

실제로 박해진은 평소 인터뷰 때마다 “안 힘든 삶은 없다. 죽을 고비를 매일 넘나드는 게 사람이고 그건 부자도 가난한 사람도 상관없이 주어진 몫이다. 그래서 더 크게 웃고 우는 사람을 위로해야 하며 하루를 열심히 살아야 한다”고 자신의 신념을 밝혀온 바 있다.

이에 박해진은 매 작품 촬영 현장마다 ‘웃음제조기’를 자처하며 배우들과 스태프들을 살피는 아름다운 주연배우의 전형을 몸소 보여주고 있다는 평가다.

/byh_star@fnnews.com fn스타 백융희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