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불외전-외불러’ 정승환, ‘엉뚱 매력’으로 ‘예능 신성’ 우뚝

0

202002051019422936.jpg

‘고막 남친’ 정승환이 ‘반전 매력’으로 빛났다.

정승환은 4일 밤 방송한 SBS ‘불청외전-외불러’에 출연해 시청자들을 만났다. 그는 특유의 감성적인 목소리로 힐링을 선사하는 한편 엉뚱한 매력까지 선사하며 ‘예능 새싹’의 면모를 과시했다.

지난주에 이어 외국인 친구들과 함께 강원도 산장 여행에 나선 ‘외불러’ 멤버들. 정승환은 한국 출연자들 중 막내를 담당했다. 그는 김찬우의 주방 보조는 물론 그리고 김혜연의 설거지 도우미를 자처하며 막내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방송 내내 정승환의 독특한 허당 면모도 눈에 띄었다. 그는 진지한 표정과는 정 반대의, 상 위에 상을 펴는 엉뚱한 행동으로 ‘떡국 스탠딩 먹방’을 연출하는가 하면 저녁 식사 자리에서는 막걸리로 ‘신입사원 주도’를 선보이며 웃음을 자아냈다.

물론 정승환만의 음악 감성도 빼놓을 수 없었다. 설거지를 하면서도 조용필의 ‘슬픈 베아트리체’를 흥얼거리며 ‘외불러’ 선배들의 사랑을 독차지했으며, 터키 친구 오마르와 김광석의 ‘어느 60대 노부부 이야기’를 맞추며 안방을 음악으로 흠뻑 젖어들게 만들었다.

특히 이날 방송 말미 예고편에는 ‘외불러’ 멤버들의 공연 모습이 전파를 탐에 따라 정승환의 진가는 다음 주에 만나볼 수 있을 예정. 정승환의 특별함이 녹아든 ‘외불러’ 다음 이야기는 오는 11일 밤 11시 SBS에서 만나볼 수 있다.

/slee_star@fnnews.com 이설 기자 사진=SBS ‘청불외전-외불러’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