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크로스를 아시나요?… 16일부터 제주서 라크로스 챔피언십 개최

0
201706091548245702.jpg원본이미지 보기

한국 라크로스 남녀 대표팀이 제주에서 열리는 ASPAC 챔피언십에 참가한다. © AFP=News1

201706091548257094.jpg원본이미지 보기

(서울=뉴스1) 임성일 기자 = 한국 라크로스 대표팀이 제주도 서귀포에서 열리는 ‘2017 ASPAC 챔피언십’에 참가한다. 사단법인 한국라크로스협회는 오는 16일부터 24일까지 제주도 서귀포시 일원에서 열리는 ‘2017 아시아 환태평양지구 라크로스 선수권대회(20


(서울=뉴스1) 임성일 기자 = 한국 라크로스 대표팀이 제주도 서귀포에서 열리는 ‘2017 ASPAC 챔피언십’에 참가한다.

사단법인 한국라크로스협회는 오는 16일부터 24일까지 제주도 서귀포시 일원에서 열리는 ‘2017 아시아 환태평양지구 라크로스 선수권대회(2017 ASPAC Lacrosse Championship in Seogwipo)’에 남녀 라크로스 대표팀을 파견한다고 9일 밝혔다.

국내에는 아직 낯선 스포츠다. 라크로스는 원래 북미 인디언들이 즐기던 구기 종목으로, 17세기 쯤 프랑스 선교사들에 의해 전파됐다. 이후 19세기 말 현대 스포츠로 형태가 갖춰졌고 미국 동부의 고등학교와 대학교 등을 기반으로 리그가 생기면서 성장하기 시작했다.

한국에는 지난 1997년 경희대에 처음 소개됐고 한체대와 경희대에 팀이 창단되며 본격적으로 도입됐다. 최근에는 아마추어 클럽팀, 고등학교와 대학교 중심으로 활발히 보급돼 생활 스포츠이자 엘리트 스포츠로 뿌리를 내리고 있다.

라크로스 남자부 한 팀은 총 10명으로 공격수 3명, 미드필더 3명, 수비수 3명. 골리(골키퍼) 1명으로 구성된다. 여자는 한 팀이 12명이며 공격수와 수비수 각각 4명, 미드필더 3명과 골리 1명으로 경기를 치른다. 각 팀에서 중앙선을 기준으로 수비할 때 3명(여자의 경우 4명)은 항상 공격 지역에 있어야 한다. 반대로 공격을 할 때는 3명이 항상 수비지역에 있어야 한다.

ASPAC은 지난 2003년 아시아 환태평양지역 라크로스의 발전과 라크로스 교류를 위해 처음 기획됐으며 2004년 호주 아들레이드 대회를 시작으로 2005년 일본 오사카, 2007년 뉴질랜드 오클랜드를 거쳐 2009년 제4회 대회가 한국 수원에서 열렸다. 이어 2011년 뉴질랜드, 2013년 중국 베이징, 2015년 태국 방콕 대회로 이어졌고 올해 제주도에서 8번째 대회를 개최한다.

한국은 지난 2004년을 시작으로 2005, 2009, 2013, 2015년 대표팀을 파견하면서 환태평양 라크로스 발전을 위해 협력했다.

박원재 감독이 이끄는 23명의 남자 대표팀은 홈그라운드인 만큼 결승 진출을 목표로 하고 있다. 내년 이스라엘에서 열리는 ‘2018 월드 라크로스 챔피언십(2018 FIL World Lacrosse Championships)’에서 역대 최고 성적을 겨냥하고 있는 대표팀은 시험무대인 이번 대회서 좋은 성적을 거둬 새로운 도전을 펼치겠다는 의지를 나타내고 있다.

한국과 경쟁을 펼치게 될 팀들은 일본, 홍콩, 중국, 호주, 대만 등이다. 특히 아시아 최강인 일본은 세계 최고 디비전에 속할 정도로 아시아권 다른 나라들과 수준차이가 크다. 홍콩은 세계 최고의 라크로스 강국인 캐나다의 청소년대표팀 감독을 역임한 스캇 브라우닝 감독을 영입해 지난 3년간 굉장히 빠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장현일 감독이 이끄는 18명의 여자 대표팀은 이번 대회의 우승과 7월에 있을 FIL 여자라크로스 월드컵 8강 진입을 위한 두 마리 토끼를 잡기 위해 열심히 준비하고 있다.

지난 대회에 아깝게 3위에 머문 여자대표팀은 지난 대회 우승팀 일본과 준우승팀 호주를 넘어서기 위해 많은 준비를 해왔고 국내에서 대회를 치르는 만큼 꼭 우승컵을 들어 올리겠다는 의지가 강하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