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불시착’ 김정현, ‘진심’ 통한 서지혜와의 ‘달콤 로맨스’

0

202002100944273027.jpg

‘사랑의 불시착’ 김정현의 진심을 서지혜가 받아줬다.

지난 8~9일 방송된 tvN ‘사랑의 불시착’ 13~14회에서는 구승준(김정현)과 서단(서지혜)의 한층 더 깊어진 로맨스가 그려졌다.

구승준은 서단의 신혼집을 찾은 서단의 엄마 고명은(장혜진)과 마주쳤다. 고명은은 서단이 리정혁(현빈)과 살기 위해 마련한 신혼집에 구승준이 있는 것을 보고 깜짝 놀랐다. 

구승준은 기지를 발휘해 고명은을 어머니라고 부르며 싹싹한 모습을 보였다. 고명은은 구승준에게 서단은 어떤 관계인지 물었고, 구승준은 "혼자 서단 씨한테 반한 사이다. 물론 다른 남자가 있는 것도 알고, 그 남자와 약혼한 사이인 것도 알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어디서나 당당한 서단의 모습이 좋다고 솔직하게 고백했다. 

특히 서단이 어머니를 닮은 것 같다는 칭찬으로 고명은의 마음을 얻었고, 고명은은 서단에게 "나는 마음에 든다"면서 서단과 구승준의 사이를 응원했다. 
 
시간이 흐른 뒤 구승준은 서단에게 할 말이 있다며 불렀고, 서단은 한껏 꾸미고서 구승준을 만나러 갔다. 구승준은 자신을 걱정하는 서단에게 "난 서단 씨가 걱정돼서 왔다"라며 "리정혁 서울 간 것 때문에 울었잖아"라고 했다.

이어 구승준은 서단에게 자신을 한 대 때리라고 말했다. 서단은 있는 힘껏 구승준을 때렸고, 구승준은 아파하면서도 "그래도 매력있다"라고 말했다. 서단은 수줍게 자신이 진짜 매력 있는지 물었고, 구승준은 "설마 매력적이지 않아서 리정혁한테 차인 거라고 생각하는 거냐?"라며 서단의 매력을 이야기하기 시작했다. 

감동 받은 서단은 눈물을 글썽였고, 먼저 구승준에게 키스했다. 이어 구승준은 서단의 두 뺨을 감싼 뒤 다시 한번 입을 맞췄다. 

두 사람의 핑크빛 로맨스에도 위기가 찾아왔다. 구승준이 머무는 호텔을 북한의 요원들이 습격한 것. 구승준은 도망치려 했지만, 그가 숨은 곳은 호텔 옥상이었다. 이어 옥상에 올라온 누군가를 발견하고 깜짝 놀라는 표정으로 마무리돼 향후 이야기 전개에 호기심을 자극했다. 

서로를 향한 마음을 확인한 ‘구단커플’ 김정현과 서지혜의 로맨스가 어떻게 될 것인지 관심이 쏠리는 가운데, 김정현이 열연을 펼치고 있는 ‘사랑의 불시착’은 오는 15일 오후 9시 15회가 방송된다.

/slee_star@fnnews.com 이설 기자 사진=tvN ‘사랑의 불시착’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