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TV] ‘아는형님’ 액션 악녀 vs 의리 선녀, 김옥빈의 두 얼굴

0
201706110711198717.jpg원본이미지 보기

‘아는형님’ 캡처 © News1

201706110711198249.jpg원본이미지 보기

‘아는형님’ 캡처 © News1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김옥빈이 두 가지 얼굴로 독보적인 매력을 인증했다.

김옥빈은 지난 10일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아는 형님’에서 ‘액션 여제’로서의 면모를 보이는 한편, 인간적인 성품으로 감춰졌던 의외의 매력을 드러냈다.

이날 김옥빈은 여느 여성 게스트보다 털털한 모습으로 ‘아는 형님’ 멤버들을 사로잡았다. 처음부터 목검으로 검술을 보여주는가 하면, 쌍검으로 화려한 액션 연기를 선보여 감탄을 자아냈다. "춤을 잘 춘다"는 강호동의 언급에 하는 수 없이 스테이지에 서면서도 팝스타 비욘세의 노래에 맞춰 ‘스웨그’ 있는 안무를 선보이며 뜨거운 박수를 받기도 했다.

김옥빈의 재능은 다양했다. 놀라운 춤실력에 멤버들은 "여자 이수근"이라며 혀를 찼다. 작품을 위해 실제 소매치기 출신으로부터 소매치기 방법에 대해서도 배웠다는 그는 "요즘 같은 경우는 곳곳에 카메라도 많고 카드만 갖고 다녀서 사양 산업이 됐다"고 말하며 듣는 이들의 고개를 끄덕이게 만들기도 했다.

퀴즈 시간을 통해 알아본 김옥빈은 엉뚱하고 인간적이었다. 어린 시절 홍콩 영화를 즐겨봤다는 그는 자신의 능력(?)을 과신한 나머지 2층에서 뛰어내려 크게 다친 적이 있었고, 신인 시절 아픈 친구의 병원에 함께 가주기 위해 매니저에게 거짓말을 했다가 들켜 세탁기에 숨었다 끼어버린 사연을 밝혀 웃음을 주기도 했다.

정이 많고 의리가 있는 성격 때문에 돈이 많지 않던 시절 통장 잔고에 남았던 1400만원 중 1200만원을 친구에게 빌려줬다가 영영 받지 못했던 사연에서는 인간미가 엿보였다. 그는 힘들었던 신인 시절 이야기를 하면서는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특히 먹는 것을 좋아한 탓에 살이 안 빠졌다며 "젖살이 많이 보이는데 못 먹고 운동을 하고 그런 게 가혹했다. 잔인하고 힘들었다"는 말은 연예인임에도 불구, 평범한 여자들의 마음을 대변하는 듯 솔직해 눈길을 끌었다.

또 두 동생을 생각하는 마음에서는 영락없는 ‘큰 언니’의 면모가 나와 눈길을 끌었다. 이처럼 에피소드를 이야기할수록 김옥빈의 인간적인 매력은 배가되는 분위기였다. 하지만 액션이 등장하는 순간, 김옥빈의 눈빛은 달라졌다. 낙법을 보이거나 멤버들과의 게임에 임하는 모습에서는 파워풀한 여전사로 다시 태어났다. 액션에 특화된 여배우로서의 자부심이 엿보이는 부분.

이처럼 ‘아는 형님’ 김옥빈 편은 주인공 김옥빈의 두 가지 매력을 동시에 느낄 수 있었던 방송이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