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녀 전도연, “내가 먼저 연락해서 캐스팅..감독은 다른 여배우 캐스팅 계획중” 폭소

0
201507241415286306.jpg

협녀 전도연

영화 ‘협녀, 칼의 기억’에서 검객 월소 역할을 맡은 전도연이 이 영화 감독에게 직접 연락을 해 캐스팅이 됐다는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해 놀라움을 주고 있다.

전도연은 24일 오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이 영화 제작보고회에 이병헌, 김고은 등 출연배우와 함께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 자리에서 그는 "박흥식 감독님과 영화 ‘인어공주’를 촬영한 후 함께 제주도에서 홍보 행사를 할 때 여자 검객의 무협 영화에 대한 얘기를 했다. 시나리오가 나오면 꼭 보여달라고 했었다"고 말했다.

이어 전도연은 "어느 날 박 감독님의 메신저에 ‘협녀’라는 자기소개 문구가 떴다. 그래서 시나리오가 나왔구나 싶었다. 그런데 나한테 연락이 오지 않더라. 그래서 내가 연락을 먼저 했다"고 전했다.

이 말에 진행을 맡은 박경림은 "박 감독님이 영화 준비가 완벽해지면 전도연에게 연락을 하려고 했었던 것 아니냐"고 하자 전도연은 "아니다. 박 감독님은 다른 여배우를 캐스팅하려고 했었다"고 말해 제작보고회장에 웃음을 줬다.

이에 박 감독은 "나와 함께 할 때와 전도연의 위상이 많이 달라져서 거절을 당할까봐 걱정이 됐다"고 멋쩍게 말했다.

‘협녀 전도연’기사를 접한 네티즌들은 “협녀 전도연, 연기력 쩌는 배우들 다 모였네”“협녀 전도연, 이병헌과 어떤 연기 보여줄까?”“협녀 전도연, 언제나 연기가 인상적이야”등의 반응을 보였다.

/fnstar@fnnews.com fn스타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