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듀얼’ 복제인간 만난 정재영X양세종 ‘패닉’ “말이 안돼”

0
201706112232241070.jpg원본이미지 보기

© News1 OCN ‘듀얼’ 캡처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듀얼’ 정재영이 양세종의 정체를 의심했다.

11일 오후 방송된 OCN 주말드라마 ‘듀얼’(극본 김윤주/연출 이종재)에서는 복제인간 성훈을 만난 성준(양세종 분)과 득천(정재영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자신과 똑같은 성훈을 만난 성준은 충격에 빠졌다. 득천은 성준을 붙잡고 “너 그 새끼랑 무슨 관계야”고 따졌다.

답답한 성준은 “나도 모른다. 나와 얼굴 키 모든 게 똑같다. 그런데 쌍둥이가 아니라고 한다. 말이 안 되지 않냐. 내가 더 미치겠다”고 소리를 질러댔다.

득천은 “돈 때문에 수연이를 납치했다고 생각했는데 그게 다가 아닌 것 같다. 그 이유에 네가 관련이 있는 것 같다”며 사건의 비밀에 더욱 근접했다.

‘듀얼’은 선과 악으로 나뉜 두 명의 복제인간과 딸을 납치당한 형사의 이야기를 다룬 복제인간 추격 스릴러 드라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