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맞짱의 신’ 윤형빈, 격투기 열정으로 한파 녹였다

0

202002241310045859.jpg

‘개그맨 파이터’ 윤형빈이 ‘맞짱의 신’에서 존재감을 과시했다.

윤형빈은 지난 22일 밤 12시 SBS Fil에서 첫 방송된 ‘맞짱의 신’에 출연, 홍대 길거리에서 펼쳐진 예선 ‘지옥의 100초’ 오디션을 진행했다. 특히 이날 방송된 홍대 스트리트 예선은 최강 한파 속에서 도전자들의 열정을 엿볼 수 있어 눈길을 끌었다. 

이날 방송에서 윤형빈은 특유의 예능감을 바탕으로, 김보성, 김대환의 ‘의리’ 팀과 이승윤, 정문홍의 ‘자연’ 팀의 선발 경쟁을 더욱 흥미진진하게 그렸다. 또 비연예인 참가자들이 예선에 집중할 수 있도록 이들의 긴장감을 풀어주고, 잠재력을 더욱 돋보일 수 있도록 도와줬다.

특히 스님 복장을 한 김준현 도전자가 현장에서 자원하자 윤형빈은 "격투 오디션을 맞이 오래 진행하면서 이러다 얻어 터지는 분들 많이 봤다"라며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산에서 내려왔다. 까치산에서 잠깐 살았다"라는 도전자의 개그에 ‘아무 말’로 대응해주면서 재미를 더했다. 

웃음을 주면서 등장했지만 날카로운 킥을 연이어 보여주며 눈도장을 찍은 김준현 도전자 외에도 BJ홍구, 고등학생 파이터 신윤서 등 다양한 도전자들이 ‘맞짱의 신’ 대국민 격투 공개 오디션을 통해 시청자들의 눈도장을 찍었다. 

첫 방송을 마친 윤형빈은 "이전 격투 오디션들에 비해 도전자들의 수준과 실력이 엄청나게 높아졌다"라며 "모든 오디션 프로그램은 도전자들의 절실함과 절박함에서 그 매력이 나온다고 생각한다. 주먹을 주고 받는 상황만큼 절박하고 절실한 상황이 있을까 싶다. 두려움을 딛고 ‘맞짱의 신’에 도전한 사연들이 모두 드라마라고 생각한다"라며 격투 오디션 ‘맞짱의 신’만의 매력을 전했다. 

한편, 윤형빈이 출연하는 ‘맞짱의 신’은 매주 토요일 밤 12시 SBS Fil 채널에서 방송될 예정이다. 최종 우승자에게는 ROAD FC 데뷔가 주어진다.

/slee_star@fnnews.com 이설 기자 사진=SBS Fil ‘맞짱의 신’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