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열’ 최희서 “‘파수꾼’ ‘고지전’ 속 이제훈, 박열과 완벽히 어울렸다”

0
201706131644448421.jpg

배우 최희서가 이제훈과 함께 호흡한 소감을 전했다.

13일 오후 서울 중구 장충단로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영화 ‘박열’의 언론시사회가 열려 이준익 감독을 비롯해 배우 이제훈, 최희서가 참석했다.

이날 최희서는 “2~30대 남자 배우 중에 누가 가장 어울릴 것 같냐는 이준익 감독님의 질문에 고민 없이 이제훈 씨라고 말씀드렸다. 제 개인적인 취향인 것 같은데, ‘파수꾼’이나 ‘고지전’에서 볼 수 있었던 이제훈 씨의 날카로운 눈빛과 에너지가 제 안에 굉장히 뇌리에 깊게 박혀있었기 때문에 저는 ‘박열’을 읽었을 때 이제훈 씨가 완벽했을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극찬했다.

이어 “늘 두 번째로 영화를 보니까, 재판에 앞서서 유치장에서의 눈빛이나 마지막 장면에서의 눈빛을 보고 정말 이제훈 씨가 아니었으면 박열은 있을 수 없었다고 생각했다”며 “처음에는 긴장을 많이 했다. 팬이기도 했고 선배이기도 하고, 제게는 첫 주연작이었다. 하지만 이제훈 씨가 박열을 연기하실 때는 냉철하시고 카리스마 있지만 카메라에 나오지 않으실 때는 제게 조언을 계속 해주셨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박열’은 1923년 도쿄, 6천 명의 조선인 학살을 은폐하려는 일제에 정면으로 맞선 조선 최고 불량 청년 박열(이제훈 분)과 그의 동지이자 연인 후미코(최희서 분)의 믿기 힘든 실화를 그린 작품으로 28일 개봉 예정이다.


9009055_star@fnnews.com fn스타 이예은 기자 사진 김현우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