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열’ 이제훈 “최희서, 대한민국 이끌 차세대 여배우”

0
201706131659169804.jpg

배우 이제훈이 상대 배우 최희서를 향해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13일 오후 서울 중구 장충단로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영화 ‘박열’의 언론시사회가 열려 이준익 감독을 비롯해 배우 이제훈, 최희서가 참석했다.

이제훈은 “저는 10년 여 전 독립영화에서 최희서 씨의 작품을 봤다. ‘동주’에서 다시 보고 드디어 빛을 발한다고 생각했다. 이번에 함께 한다는 말을 들었을 때 완벽하게 잘할 것이라는 기대감이 있었다. 역시나 이번에 같이 하면서, 쿠미코라는 역할을 누가 더 최희서보다 완벽하게 할 수 있을까 생각했다”고 극찬했다.

이어 “더불어 대한민국을 이끌 차세대 여배우라고 당당히 말하고 싶다”고 말해 최희서의 웃음을 자아냈다.

‘박열’은 1923년 도쿄, 6천 명의 조선인 학살을 은폐하려는 일제에 정면으로 맞선 조선 최고 불량 청년 박열(이제훈 분)과 그의 동지이자 연인 후미코(최희서 분)의 믿기 힘든 실화를 그린 작품으로 28일 개봉 예정이다.
9009055_star@fnnews.com fn스타 이예은 기자 사진 김현우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