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 이선희, 귀여운 문학소녀로 완벽 변신

0
202002261438350213.jpg

[FN스타 백융희 기자]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의 이선희가 사랑스러운 연기로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이선희는 극 중 심명여(문정희 분)의 베스트 프렌드이자 대학생 딸과 군대에 간 아들, 건설사 현장 소장인 남편을 둔 가정적인 전업주부 최수정 역을 맡았다. 소소하고 따뜻한 마음을 가졌고 누구보다 책을 좋아하고 많이 읽는 문학소녀기도 한 인물로 완벽 몰입해 사랑스럽고 아기자기한 매력으로 첫 등장을 알렸다.

지난 25일 방송된 JTBC 새 월화드라마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에서 임은섭(서강준 분)이 운영하는 ‘굿나잇 책방’에 진행된 새해 첫 독서회에 목해원(박민영 분), 이장우(이재욱 분), 배근상(이태형 분), 임휘(김환희 분), 권현지(추예진 분) 등과 함께 참석한 최수정의 모습이 그려졌다.

니트 숄로 포근하고 따뜻한 느낌을 살린 최수정은 시인 정호승의 시 ‘술 한 잔’을 정성 들여 낭독하며 문학소녀다운 면모를 한껏 선보였다.

이어 목해원이 낭독한 심명여(문정희 분)의 ’비어있는 풀밭’을 듣고는 감동한 최수정은 당장이라도 울 것 같은 그렁그렁한 표정으로 “너무 좋다, 나 오랜만에 너무 감동했잖아”라며 양손으로 얼굴을 감싸며 귀엽고 순수한 소녀 감성을 가진 모습으로 안방극장을 순식간에 매료시켰다.

이선희는 ‘동백꽃 필 무렵’에서 ‘옹벤져스’ 중 귀여움 담당 막내 정귀련 역을 맡아 시청자들에게 강한 눈도장을 찍은 데 이어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에서 귀여움에 문학소녀 감성이 더해진 사랑스러운 연기로 극의 재미와 활기를 더할 예정으로 기대감을 자아낸다.

/byh_star@fnnews.com fn스타 백융희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