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박열’ 이제훈 “연기하기 어려운 캐릭터…걱정컸다”

0
201706141437564077.jpg원본이미지 보기

영화 ‘박열’의 주연 이제훈 © News1 황덕현 기자

(서울=뉴스1) 황덕현 기자 = 배우 이제훈이 일제에 맞서 항거하는 것을 넘어 일제를 조롱한 ‘가장 말 안듣는 조선인’ 박열로 분했다.

이제훈은 지난 13일 오후 서울 중구 동대문 메가박스에서 열린 영화 ‘박열’ 시사회에서 "이 시대를 살아가는 젊은이들이 세상에 대한 부조리에 맞서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 박열이라는 인물이 보여주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영화 개봉에 대한 소회를 밝혔다.

"일본어도 상당이 많았고, ‘이 역할을 내가 해낼 수 있을까’하는 걱정이 컸다"는 이제훈은 "연기력을 선보이거나 광기어린 (박열의) 모습을 보여준다기보다 이 영화의 가치에 대해 먼저 생각을 하며 촬영에 임했다"고 말했다.

‘박열’은 1923년 일본 관동대지진 이후 퍼진 괴소문으로 6000여명의 무고한 조선인을 학살한 일본 내각이 이를 은폐하기 위해 지목하는 대역사건의 배후인물이다. ‘사도’ ‘동주’의 이준익 감독이 박열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 ‘박열’의 메가폰을 잡았다. 오는 28일 개봉.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