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품위있는그녀’ 작가의 말말말 #도봉순 #욕 #완벽한아내

0
201706141616129504.jpg원본이미지 보기

배우 김희선, 김선아(오른쪽)가 14일 오후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에서 열린 JTBC 새 금토드라마 ‘품위있는 그녀’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다정한 모습을 선보이고 있다. © News1 권현진 기자

201706141616130523.jpg원본이미지 보기

14일 오후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에서 열린 JTBC 새 금토드라마 ‘품위있는 그녀’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이기우, 이태임, 김희선, 김윤철 감독, 김선아, 정상훈(왼쪽부터)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 News1 권현진 기자

201706141616137770.jpg원본이미지 보기

14일 오후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에서 열린 JTBC 새 금토드라마 ‘품위있는 그녀’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배우 이기우, 이태임, 김희선, 김선아, 정상훈(왼쪽부터)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품위있는 그녀’ 작가와의 대화에서 ‘완벽한 아내’ 그리고 작가의 전작 ‘힘쎈여자 도봉순’이 가장 많이 언급됐다.

JTBC 새 금토드라마 ‘품위있는 그녀’(극본 백미경/연출 김윤철)의 제작발표회가 14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진행됐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김희선 김선아 정상훈 이기우 이태임, 김윤철PD, 백미경 작가가 참석했다.

백미경 작가는 “상류층을 시니컬하게 비판하는 리얼한 드라마를 예전부터 써보고 싶었다. 그래서 시작하게 된 드라마가 ‘품위있는 그녀’다”고 설명했다.

이어 ‘품위있는 그녀’가 여성 주인공 2명의 투톱, 평온한 가정에 ‘침입’하는 설정, 미스터리를 가미했다는 점에서 KBS ‘완벽한 아내’와 비교된다는 질문을 받았다. 백미경 작가는 “두 여배우가 주인공이라는 점에서 공통점이 있을 것 같아 걱정이 돼서 봤다. 저희 드라마와는 너무나 완벽하게 다른 드라마다”고 답했다.

이어 “요즘 시청자들이 선악을 나눠서 편을 들 사람을 정해서 드라마를 시청하더라. 하지만 나는 박복자(김선아 분)를 악역으로 두지 않았다. 절대선도 절대악도 없다는 생각이다. ‘욕망’으로 인해 브레이크 없는 인생을 가는 것이다. 그렇게 원하던 것을 갖게 되니까 ‘별 것이 아니었다’는 것도 깨닫게 된다. 악한 인물로 설정하지 않았다. 개연성 있게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백미경 작가는 “박복자라는 인물을 응원해달라는 드라마가 아니다. 한 여인은 상류에 올라가고, 상류에 있던 하류로 내려가는 ‘크로스오버’다. 진정한 행복, 진정한 품위는 무엇인지 생각해볼 수 있을 것이다”고 덧붙였다.

또 백미경 작가는 전작 ‘힘쎈여자 도봉순’의 시청률을 넘을 수 있을지에 대해 “‘도봉순’을 이기는 것이 좋을지 그 반대일지 모르겠지만, 일단 ‘품위녀’가 잘 됐으면 좋겠다. ‘도봉순’은 로맨틱 코미디를 기대하는 분들에게는 서사가 너무 느렸다. 스릴러, 코미디 등 각각 장르를 기대하는 분들의 기대치가 달랐다. ‘도봉순’의 진입 문턱이 낮다 보니까 정말 다양한 연령대의 시청자가 보더라. 어린 시청자에게서 욕도 많이 먹었다. 하지만 그렇게 쓸 수 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품위녀’는 블랙코미디 톤 안에서 혼합장르이기는 하지만, ‘도봉순’보다는 따라가기 쉬울 것이다. 시청층 타깃이 명확하기 때문이다. 성인드라마다. ‘23금’ 정도라고 생각한다. ‘도봉순’ 봤던 어린 시청자들은 안 봤으면 좋겠다. (욕에) 정말 많이 시달렸는데, 그 분들은 안 봤으면 한다”고 덧붙여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