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현 결승타’ SK, ‘정근우 100호 홈런’ 한화에 역전승

0
201706142250376267.jpg원본이미지 보기

SK 와이번스의 나주환./뉴스1 DB © News1 이승배 기자


(서울=뉴스1) 맹선호 기자 = SK 와이번스가 대타 김성현의 결승타에 힘입어 역전승을 거뒀다.

SK는 14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한화와의 시즌 11차전에서 6-3 승리를 챙겼다.

전날 패배를 설욕한 SK는 32승1무30패를 마크했다. 한화는 25승39패가 됐다.

7회 구원등판한 김태훈은 1이닝 1피안타(1피홈런) 1실점으로 2승(2패)째를 수확했다. 김주한은 1⅓이닝 무실점으로 시즌 2세이브(3승1패)를 수확했다.

한화 선발 윤규진은 6이닝 4피안타(1피홈런) 3볼넷 9탈삼진 4실점으로 시즌 4패(2승)째를 떠안았다.

선취점은 한화의 몫이었다. 1회초 선두타자 정근우는 문승원의 3구째 직구를 통타, 가운데 담장을 넘겼다. 이는 정근우 개인 통산 100번째 홈런(역대 77번째).

이에 SK는 ‘홈런’으로 맞섰다. 1회말 2사 후 최정이 초구를 때려 비거리 130m의 좌월솔로포를 터뜨렸다. 시즌 20호.

윤규진과 문승원은 나란히 홈런을 맞은 뒤 안정을 찾았다. 추가 실점 없이 1-1 균형이 이어졌다.

SK는 7회 먼저 실점을 내줬다. 바뀐 투수 김태훈은 선두타자로 나선 송광민에게 우월 솔로포를 맞았다.

1-2 리드를 내준 SK는 7회말 바로 반격을 성공했다. 정의윤과 박정권이 연속 내야안타로 출루에 성공했다. 한화 윤규진은 급격히 흔들리면서 나주환은 스트레이트 볼넷을 얻었다.

무사 만루에서 대타 김동엽은 바뀐 투수 송창식을 만났다. 이재원은 2루 땅볼을 쳤고 3루 주자가 홈을 밟았다. SK 내야진은 2루주자를 3루에서 잡으려 했지만 병살타로 이어지지 못했다.

1사 1, 3루에서 대타 김성현이 나섰다. 김성현은 좌측 깊은 코스로 떨어지는 2루타를 터뜨려 주자를 모두 불러들였다. 한동민은 구원 권혁에게 사구, 최정은 볼넷으로 베이스를 채웠다. 이어 폭투까지 나오면서 김성현이 홈으로 들어왔다. 스코어는 5-2가 됐다.

8회초엔 진풍경이 펼쳐졌다. 홈으로 파고들던 로사리오에게 태그를 시도하던 SK 포수 이홍구가 손목 부상을 당했다. 하지만 백업 포수가 없었다. 7회 포수 이재원의 타석 때 대타 김동엽이 들어갔기 때문이다. 이홍구는 8회초 시작과 동시에 포수로 경기에 투입됐었다.

결국 트레이 힐만 SK 감독은 나주환에게 포수 마스크를 쓰게 만들었다. 문제는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연이은 대타, 대주자 작전에 더이상 투입될 야수가 없었다. 내야수 나주환의 빈자리를 채워야했고 결국 불펜 투수 전유수가 8번 1루수로 경기를 소화했다.

8회 한 점을 내준 SK는 8회말 노수광의 솔로포로 3점차 리드를 되찾았다. 노수광의 홈런으로 타자 전유수에게 기회가 갔다. 그는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타석에 들어서 3구 삼진으로 돌아섰다.

포수 나주환은 김주한과 함께 추가 실점 없이 한화 타선을 막아내며 승리를 지켜냈다.

Facebook Comments